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러시아 무기, 한·미·일·대만 마이크로 전자장치에 의존

공유
0

러시아 무기, 한·미·일·대만 마이크로 전자장치에 의존

심하게 차단할 경우 러시아의 전술핵 사용 등 의도치 않은 결과 초래할 수도

러시아 공격 헬기 KA-52 사격 훈련 모습. 사진=로이터
러시아 공격 헬기 KA-52 사격 훈련 모습. 사진=로이터
런던에 기반을 둔 국방 및 안보 싱크탱크인 루시(RUSI)는 전자장치 기술이 러시아에 유입되는 것을 막는 것은 군사 능력을 영구적으로 저하시킬 수 있다고 주장한다.

위 기관의 보고서에 따르면 우크라이나에서 사용되는 러시아 무기와 장비는 서구와 일본, 대만, 한국과 같은 곳에서 생산되는 마이크로 전자 장치에 의존한다.

루시는 보고서를 통해 순항 미사일, 통신 시스템, 전자전 단지와 같은 27개의 러시아 군사 시스템에서 구성 요소와 마이크로 전자 구성 요소를 조사해 공개했다. 장비는 2월에 전쟁이 시작된 이후로 우크라이나에서 노획되거나 소비된 장비를 위주로 조사했다.

싱크탱크는 러시아가 수출 통제를 회피할 수 있었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 러시아 이외의 지역에서 설계 및 제조된 최소 450개의 고유한 부품(일반 상품과 제한 상품이 혼합된)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대부분이 미국에서 온 반면, 약 77개는 일본, 대만, 한국, 중국 및 싱가포르의 아시아 기업에서 유입됐다. 유럽과 호주도 원산지로 등장했다.

루시는 러시아에서 부품을 국내에서 생산하는 것은 "불가능"하고 제재를 회피하는 것이 러시아의 "중요한 우선순위"라고 덧붙였다. 제3국 환적 허브와 은밀한 네트워크를 통해 새로운 경로를 모색하고 있다.

따라서 정부는 접근을 차단하려는 경우 "러시아의 은밀한 조달 네트워크를 식별하고 폐쇄"하기 위해 협력해야 한다고 보고서는 지적한다. 이어 "필요한 국내 제조 능력이 없으면 러시아와 군대는 이러한 구성 요소의 흐름을 막고 우크라이나에 대한 침략 비용을 높이려는 다자간 노력에 매우 취약하다"고 덧붙였다.
현재 대부분의 구성 요소가 러시아로의 수출이 제한되어 있지만, 수출 통제를 더욱 강화하고, 러시아를 지원하는 국가에서 라이선스 하에 제조를 방지하고, 제3국 및 관할권이 상품의 재수출 및 환적을 촉진하지 못하도록 하는 것 또한 "중요"하다고 보고서는 말한다.

루시는 구성 요소를 설계 및 제조한 사람들이 그러한 행동을 제한하거나 금지하는 국제(또는 자체 국내) 법률 또는 규정을 위반하여 러시아군 및/또는 러시아군 고객에게 직접 또는 간접적으로 제공하는 회피 관련 활동에 연루되어 있다고 주장한다.

침공 이전에 엄격한 수출 통제가 있었던 곳에서 보고서는 구성 요소가 "침략 이전 어느 시점에서 불법적으로 비밀리에 러시아로 조달되거나 군사 최종 사용자에게 사기적으로 전용되었을 가능성이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루시는 데이터 세트에 포함된 구성 요소 수에서 미국이 앞서고 있지만 "이 보고서에서 분석한 무기 플랫폼은 일본 기술이 러시아 군대에 여전히 중요하다는 것을 나타낸다"라고 지적했다. 카메라, 다층 세라믹 커패시터 및 표면 실장 인덕터를 포함하여 약 34개의 기술이 일본 회사에서 설계 및 제조되었다.

보고서는 또한 러시아군이 "위조 최종 사용자 인증서, 전면 회사 및 환적"을 통해 서구 마이크로 전자 제품을 조달했다고 밝혔다. 현재 러시아 군대에 대한 지원을 제공한 혐의로 미국 무역 제한 목록에 있는 홍콩에 기반을 둔 여러 회사와 연결된 것으로 보이는 다른 회사가 언급되었다.

우크라이나 전쟁에서 미사일 발사 모습. 사진=로이터
우크라이나 전쟁에서 미사일 발사 모습. 사진=로이터

그러나 루시는 또한 러시아를 심하게 차단할 경우 러시아의 전술핵 사용 등 의도하지 않은 잠재적 결과에 대한 인식이 필요하다고 경고했다.

많은 국가가 러시아 무기 공급에 의존하고 있기 때문에 제재는 다른 국가의 국가 안보를 위협할 수 있다. 서방 동맹은 "건설적인 제안"을 가져와야 하며 이는 공급을 변경할 기회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싱크탱크는 이러한 구성 요소가 없으면 러시아가 "무장을 중국에 점점 더 의존하게 되거나 분쟁에서 전술적 핵 사용으로 더 빠르게 확대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상욱 글로벌이코노믹 국방전문기자 rh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