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인도 중앙은행 금리 인상, 인플레이션 잡는다

공유
0

인도 중앙은행 금리 인상, 인플레이션 잡는다

인도 RBI 로고. 사진=로이터이미지 확대보기
인도 RBI 로고. 사진=로이터
인도 중앙은행인 RBI는 인플레이션을 막기 위해 기준금리를 코로나19 팬데믹 이전 수준으로 올렸다고 로이터통신이 5일(현지 시간) 보도했다.

RBI는 5월 회의에서 기준금리를 0.4%p 인상한 뒤 6월에 기준금리를 0.5%p 추가 인상했다.

그러나 RBI가 5월과 6월에 기준금리를 인상한 후에도 인플레이션율이 내려가지 않았기 때문에 RBI는 기준금리를 다시 인상했다.

RBI는 이날 기준금리를 5.40%로 0.5%포인트 인상했고, 이는 5월 이후 3개월 연속 기준금리를 인상한 것이며 코로나19 팬데믹 이전 수준으로 알려졌다.

RBI는 3개월 동안 기준금리를 1.4%p 올렸다.

RBI 통화정책위원회(MPC)는 “통화정책 완화 중단 결정은 6년 만에 기록된 인플레이션율을 낮추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인도 6월의 소매 인플레이션율은 7%에 달한 것으로 집계됐다.

MPC는 성명에서 “2022-2023년 회계연도의 3분기까지 인도의 인플레이션율은 6%를 유지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경제학자는 “인플레이션율이 높은 수준에 유지되고 있으면 앞으로 몇 달 동안 금리 인상은 불가피한 일이다”고 분석했다.

실란 샤(Shilan Shah) 캐피털 이코노믹스의 선임 인도 경제학자는 “최근 몇 달 동안의 인플레이션이 하락했지만 RBI는 시장이 예상하는 대로 기준금리를 0.5%p 인상했다”고 말했다.

이어 “2023년 초까지 RBI는 기준금리를 1%p 추가 인상할 것”이라고 추측했다.

식품과 연료가격의 폭등은 인도의 소비자지출을 강타했고, 인도 경제의 성장 전망이 어두워졌다.

인도 1분기의 경제 성장률은 1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

MPC는 2022/23년 회계연도의 GDP 성장 예상치를 7.2%를 유지하고 있으며 인플레이션 예상률은 6.7%를 유지하고 있다.

샤크티칸타 다스(Shaktikanta Das) RBI 총재는 “외부의 불리한 요소가 많지만 증가세는 탄력성이 있기 때문에 통화 완화정책은 중단하고 이를 통해 인플레이션율을 4% 가까이로 낮춰야 한다”고 말했다.

RBI의 기준금리 인상 소식 후에 인도의 10년물 채권 수익률은 상승했고, 루피-달러 환율도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양지혜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vxqha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