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미국, 항모 레이건호·강습단 대만 인근 파견 중국 군사 동향 감시

공유
0

미국, 항모 레이건호·강습단 대만 인근 파견 중국 군사 동향 감시

백악관, 중국에 사태 악화말라고 경고, ICBM 시험 발사는 연기

미국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호.  사진=로이터이미지 확대보기
미국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호. 사진=로이터
미국은 중국이 대만 인근 해협에서 미사일 11발을 발사하는 등 무력 시위를 계속하자 중국이 지역 안보와 안정을 해치고 있다고 비난하면서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호와 항모 강습단을 대만 인근에 파견해 사태 추이를 감시하도록 했다.

존 커비 백악관 국가안회의(NSC) 전략소통조정관은 4일(현지시간) 브리핑에서 로이드 오스틴 국방부 장관이 오늘 로널드 레이건호 및 항모 강습단에 그 지역에 머무르면서 상황을 모니터하라고 지시했다”면서 “레이건호 애초 예정된 것보다 해당 지역에 좀 더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조 바이든 대통령레이건호와 호위함을 그곳에 좀 더 두는 것이 현명하다고 믿고 있다”고 말했다.

미 해군은 로널드 레이건호와 항모 강습단이 필리핀해에서 자유롭고 개방된 인도·태평양을 지원하는 전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미군은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의 대만 방문에 맞춰 지난 2일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호를 필리핀해에 배치했다.

커비 조정관은 “중국이 펠로시 의장의 대만 방문을 대만 해협 안팎에서 도발적인 군사 활동을 증대하는 명분으로 활용해 과잉 대응하고 있고, 사태를 악화시키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는 “중국이 이런 조치를 할 것으로 예상했고, 이런 행동 당분간 계속”이라며 “미국은 위기를 선택하거나 추구하지 않지만, 중국이 무엇을 선택하든 그에 대비돼 있다”고 말했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은 중국위기를 조장하지 말라고 촉구했다.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외교장관회의 등에 참석하고자 캄보디아를 방문 중인 블링컨 장관은 이날 열린 미·아세안 외교장관회의에서 중국이 위기를 조장하거나 공격적인 군사행동을 늘리려는 구실을 찾으려 하지 않길 바란다”고 말했다.

커비 조정관은 미국이 이번 주에 예정됐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미니트맨-3'의 시험발사를 연기했다고 말했다. 미 공군은 애초 이번 주중 캘리포니아주 반덴버그 공군기지에서 '글로리 트립'(Glory Trip)으로 불리는 미니트맨-3 시험발사를 할 예정이었다. 커비 조정관은 이 시험발사를 ‘가까운 미래’까지 연기했다고 했고, 월스트리트 저널은 이 계획이 열흘가량 연기됐다고 보도했다. 미국은 매년 몇 차례씩 정례 '글로리 트립' 시험발사를 했으나 지난 3월에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와의 긴장 고조를 우려해 이를 한 차례 연기했었다.


국기연 글로벌이코노믹 워싱턴 특파원 ku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