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펠로시 "美, 대만의 민주주의 지킬 결심 확고부동"

공유
0

펠로시 "美, 대만의 민주주의 지킬 결심 확고부동"

2일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과 차이잉원 대만 총통과 면회를 가졌다. 사진=로이터이미지 확대보기
2일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과 차이잉원 대만 총통과 면회를 가졌다. 사진=로이터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은 대만의 자유 사회를 찬양하는 가운데 중국은 불만을 품고 군사훈련을 실시했다고 로이터통신이 3일(현지 시간) 보도했다.

펠로시 의장은 전날 밤 대만에 도착했고, 이날 차이잉원 대만 총통과 면회했다. 펠로시 의장은 뉴트 킹리치 전 하원의장이 1997년 대만 방문 후 25년 만에 대만을 찾은 최고위급 미국 인사다.

차이잉원 총통과의 면회에서 펠로시 의장은 차이잉원 총통의 지도력에 대해 감사함을 표했으며 “대만은 전 세계에서 가장 자유로운 사회 중 하나다”고 찬양했다.

또 펠로시 의장은 미국과 대만 간의 합작 강화를 언급했다.

펠로시 의장은 “미국 반도체 산업을 강화하고 중국과 경쟁하기 위한 반도체 법안은 미국과 대만의 경제 합작에 더 큰 기회를 제공했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 미국과 대만의 단합은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며 “미국이 대만과 세계 다른 지역의 민주주의를 지킬 결심은 확고부동하다”고 강조했다.

펠로시 의장은 오랜 기간 동안 중국, 특히 인원 침해에 대해 비판해 온 것으로 알려졌고, 차이잉원 총통과 면회한 뒤 인권 운동가와 만날 예정이다.

첼로시 의장의 대만 방문에 대해 ‘하나의 중국’을 고수하는 중국은 격렬하게 비난했다.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일 “펠로시 의장은 대만을 방문하면 중국 인민해방군은 좌시하지 않을 것”이며 “강력하는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 외교부는 “펠로시 의장이 대만에 방문한 것은 심각하게 중국-대만 간의 평화와 안정성을 파괴했고, 중국 주권과 영토 보전을 침해했다”고 주장했다.

미국 측은 펠로시 의장이 대만에 방문한 것을 핑계로 대고 군사행동을 취하지 말라고 경고했다.

그러나 펠로시 의장이 대만에 도착하기 전에 중국 군용기와 군함은 대만해협 중간선을 잠시 건드리고 해협 반대편으로 돌아가는 전술적인 움직임을 반복했다.

펠로시 의장이 도착 후 중국 인민해방군은 대만 근처에서 공중과 해상 군사훈련을 시행하고, 대만 동부 해역에서 상용 화력을 조직해 시험 사격을 시행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대만 국방부는 “2일 방공식별구역을 진입했다”고 밝혔고, 경계태세를 강화했다.

존 커비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 전략소통조정관은 펠로시 의장이 대만에 도착한 뒤 “미국은 중국의 협박이나 호전적인 선언에 주눅들지 않을 것”이며 “펠로시 의장이 대만에 방문한 것이 위기 혹은 충돌을 유발할 이유는 없기 때문이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계속해서 대만을 지지하고 자유 개방한 인도-태평양 지역을 수호하면서 중국과 소통을 유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존 커비는 “중국은 대만에 대해 ‘경제적 협박’을 시행할 것”이라고 추측했고 “미국과 중국 간의 관계는 앞으로 며칠과 몇 주 동안의 행동에 의해 결정될 것”이라고 전헸다.

군사행동 외에 중국 세관은 대만산 감귤, 갈치, 고등어 등을 수입 금지할 것이라고 발표했고, 중국 상무부는 대만에 대한 천연모래 수출을 중단할 것이라고 밝혔다.


양지혜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vxqha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