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중국 은행들, 부동산 위기로 460조 원 손실 직면

공유
1

중국 은행들, 부동산 위기로 460조 원 손실 직면

중국 은행들은 부동산 위기로 인해 456조 원의 손실을 직면할 것으로 추측됐다. 사진=로이터이미지 확대보기
중국 은행들은 부동산 위기로 인해 456조 원의 손실을 직면할 것으로 추측됐다. 사진=로이터
중국의 은행사는 부동산 위기로 인해 3500억 달러(약 460조 원)의 손실에 직면할 것이라고 야후파이낸셜이 1일(현지 시간) 보도했다.

자금난으로 중단된 부동산 개발 프로젝트가 많아진 것은 수십만명 주택 구매자들의 신뢰를 강타했고, 90여개 도시에서 주택담보대출 상환 중단 사태가 발생했다.

부동산 위기가 중국 56조 달러(약 7경2968조 원)규모의 은행 시스템에 타격을 입힐 강도가 얼마나 클지 주목된다.

S&P 글로벌 레이팅스는 “최악의 상황 하에 약 2조4000억 위안(약 462조6960억 원), 즉 6.4%의 주택담보대출은 리스크에 직면할 것”이라고 추측했다.

도이체방크는 “최소 7%의 주택 대출이 리스크에 직면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올해 들어 상장된 은행은 주택담보대출 상황 중단 사태로 인한 21억 위안(약 4048억5900만 원)의 연체 주택담보대출을 보고했다.

홍콩대학교 경영학과 금융학 교수 천즈우는 “은행은 중간에 끼어있다”며 “은행들이 부동산 개발 프로젝트를 완성할 수 있도록 도와주지 않으면 더 많은 손실이 발생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제 성장 둔화, 코로나19 확산세 영향과 역대급 실업률 등 역풍을 맞고 있는 중국은 금융과 사회 안정성을 우선적인 과제로 삼고 있다. 경제를 지원하기 위해 중국 당국은 모지기 금리 인하, 중앙은행이 지원한 기금이 부동산 개발업체에 재정적인 지원 제공 등 부양책을 시행하고 있다.
중국의 은행들이 부동산 사업에서의 노출은 다른 어떤 산업보다 더 높았다.

중국 인민은행의 데이터에 따르면 3월 말까지 39조 위안(약 7518조8100억 원)의 주택담보대출과 13조 위안(약 2506조2700억 원)의 부동산 개발업체 대출은 상환하지 않았다.

중국 당국이 리스트를 통제하기 위한 조치를 시행함에 따라 노출이 큰 대출업자는 더 엄격한 심사를 받을 가능성이 높다.

지난해 말까지 주택담보대출은 중국우정저축은행과 중국 건설은행의 총대출에서 34%를 차지했고 은행의 최대 상한선인 32.5%를 웃돌았다.

도이체방크의 애널리스크 루시아 궝(Lucia Kwong)은 “디폴트 사태가 확대되면 약 7%의 미상환 주택담보대출이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추측했지만, “미완공한 프로젝트 정보의 획득은 제한적이기 때문에 이 수치는 보수적인 수치일 것”이라고 말했다.

애널리스트 프랜시스 찬과 크리스티 훙은 “중국은 10대 은행의 초과 자본과 잉여 대출준비금 약 4조8000억 위안(약 925조9680억 원)으로 여파를 제한시킬 수 있다”고 주장했다.

올해 상반기 중국 은행들은 부실 채권 폭증 가능성을 대비하기 위해 채권을 발행하고 사상 최대 규모의 자금을 조달했다.

지난 3월 말까지 대부업체들의 부실 채권 규모는 2조9000억 위안(약 559조4390억 원)으로 최고치에 접근했고, 코로나19 팬데믹 이후로부터 가장 낮은 속도로 확장하는 경제에 압력을 가하고 있다.

S&P 글로벌 레이팅스는 주택담보대출 상황 중단 사태로 인해 올해 중국의 부동산 판매량이 33% 가까이 하락할 것이라고 추측했다. 이는 부동산 개발업체들의 유동성을 한 층 더 악화시키고 디폴트를 유발할 것이다.

글로벌 자문회사 테네오에 따르면 지난 1년 동안 판매량 100대 개발업체 중 28개는 디폴트가 발생했거나 채권자들과 채무 상환 시간 연기 협상을 진행했다.

또 중국 국내총생산(GDP)에서 약 20%를 차지한 부동산 투자 규모는 6월에 9.4% 급감했다.

부동산 시장의 부진이 지속되면 중국은 올해의 GDP 성장 목표치를 달성하기 어려울 것이다.


양지혜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vxqha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