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인도 철강·에너지 진달그룹 창업자 부인 사비트리 진달, 아시아 최고 여성 부호 등극

공유
0

인도 철강·에너지 진달그룹 창업자 부인 사비트리 진달, 아시아 최고 여성 부호 등극

사비트리 진달. 사진=진달스틸앤파워
사비트리 진달. 사진=진달스틸앤파워
인도 철강·에너지 진달그룹 창업자의 부인 사비트리 진달이 아시아 최고 여성 부호에 등극했다.

31일(현지시간) 외신에 따르면 진달의 재산은 113억 달러(약 14조7000억 원)로 아시아 여성 가운데 가장 많은 것으로 전해졌다.

진달에 이어 근소한 재산 차이로 중국의 판훙웨이 헝리석유화학 회장이 뒤를 이었다.

진달의 재산은 1000만 달러 단위에서 판훙웨이 회장보다 많은 것으로 보인다.

진달은 진달그룹 창업자인 남편 O.P. 진달이 2005년 헬리콥터 추락사고로 숨진 후 그룹 경영에도 참여해 기업 규모를 키웠다.

그는 인도 수도 뉴델리 인근 하리아나주에서 주의원으로 선출돼 주 전력부 장관을 맡기도 했다.

진달그룹은 철강, 전력, 광산, 석유, 가스 등의 분야에서 사업을 벌이고 있으며 진달의 네 아들이 각 분야를 나눠 경영하고 있다.

지난 몇년 간 아시아 최고 여성 부호 자리를 지켰던 양후이옌은 110억 달러(약 14조4000억 원)의 재산으로 3위로 밀렸다.

중국 부동산기업 컨트리가든의 대주주인 양후이옌의 재산은 지난 1월 237억 달러(약 31조 원)와 비교하면 절반 이하로 줄어들었다.

당국 규제와 부동산 경기 침체 등으로 인해 컨트리가든의 주가가 급락하면서다.

양후이옌은 컨트리가든 설립자 양궈창의 둘째 딸로 아버지로부터 '컨트리가든 홀딩스'의 지분 절반 이상을 물려받았다.

한편, 아시아 부호 최고 순위에서는 인도 아다니 그룹 회장 가우탐 아다니가 1위를 차지하고 있다.

아다니 회장의 재산은 1천180억달러(약 154조 원)로 최근 마이크로소프트(MS)의 공동 창업자인 빌 게이츠를 제치고 세계 부자 순위 4위에 올랐다.


정대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dmjeong@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