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KF-21 전투기, 세계 전투기 시장서 F-35 라이트닝 II의 대항마로 부상?

공유
1

KF-21 전투기, 세계 전투기 시장서 F-35 라이트닝 II의 대항마로 부상?

초도 비행에 성공한 KF-21 시제기 모습. 사진=로이터
초도 비행에 성공한 KF-21 시제기 모습. 사진=로이터
한국의 새로운 KF-21 전투기는 중국의 J-20 성능에는 미치지 않으나 세계 시장에서 강력한 경쟁자가 될 가능성이 있다고 최근 외신들이 잇따라 분석 보도했다.

KF-21 '보라매' 프로토타입이 최근 30분 시험 비행을 완료했다. 디자인은 제한된 스텔스 기능을 제안하여 여전히 지역 전력 균형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마카오에 본사를 둔 분석가는 말한다.

한국은 중국과 러시아를 따라잡기 위해 새로운 전투기를 개발하고 있지만, 군사 관측통들은 새로운 KF-21 전투기가 중국의 청두 J-20과 같은 첨단 5세대 전투기와는 거리가 멀다고 보고 있다.

그러나 대량 배치된다면 KF-21은 여전히 지역 공군 전력 균형을 바꿀 수 있으며 세계 시장에서 강력한 경쟁자가 될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가는 말했다.

이것은 KF-21 '보라매'의 프로토 타입이 최근 사천에서 30분 시험 비행을 완료한 직후 나왔다.

한국은 미국 록히드 마틴 F-35 라이트닝 II의 저렴한 대안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국제 무기 시장에서도 이를 홍보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개발사인 한국항공우주산업(Korea Aerospace Industries)은 결국 제트기를 스텔스 전투기로 개조하는 업그레이드 계획을 발표하기도 했다.

현재 미국, 중국, 러시아만이 스텔스, 슈퍼 기동성, 초음속 크루즈 및 첨단 항공 전자 공학을 결합한 미국 F-22 및 F-35, 중국의 J-20 및 러시아 Su-57과 같은 전투 준비가 된 5세대 전투기를 보유하고 있다.

모든 다섯 번째 세대 전투기의 주요 특징은 레이더 반사를 줄이고 스텔스를 유지하기 위해 내부 베이에 무기를 최적화 한 표면 설계 및 보관하는 것이다.

KF-21 시제기 모델 전시 모습. 사진=로이터
KF-21 시제기 모델 전시 모습. 사진=로이터

그러나 KF-21의 공기 역학적 설계는 스텔스 전투기의 많은 기능을 채택했지만 시험 비행은 외부 하드 포인트에 네 개의 모델 미사일을 탑재 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는 스텔스 기능이 매우 제한적임을 시사한다.

KF-21의 미국산 F414-GE-400K 엔진은 슈퍼크루즈와 기동성에 대한 5세대 전투기의 요구 사항을 충족할 수 없기 때문에 분명한 단점이기도 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능동 전자 스캔 어레이(AESA) 레이더, 전기 광학 타겟팅 포드, 적외선 검색 및 트랙 시스템, 공대공 및 공대지 미사일을 포함한 유능한 무장과 같은 첨단 항공 전자 공학을 갖춘 KF-21은 4세대 이상의 전투기가 될 자격이 있다.

"KF-21은 중국 J-20과 FC-31 (전투기)의 경쟁자가 아니다"라고 마카오에 기반을 둔 군사 해설자 안토니 웡 통 (Antony Wong Tong)은 말했다.

"그러나 그것은 나중에 J-10 변종에 대한 좋은 상대가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청두 J-10은 2005 년에 도입된 중국산 4 세대 전투 항공기로 현재 수백 대가 사용되고 있다.

단일 엔진 제트기로서 J-10은 KF-21보다 상대적으로 좁고 가벼우며 최신 변종 인 J-10B 및 J-10C에는 AESA 레이더, 전기 광학 대상 센서 및 적외선 시커와 같은 고급 항공 전자 공학이 장착되어 있으며 강력한 무기도 탑재되어 있다.

F-35 스텔스기 전술 비행 모습. 사진=로이터
F-35 스텔스기 전술 비행 모습. 사진=로이터

심양 FC-31은 중국의 두 번째 5세대 전투기로, 2012 년에 첫 번째 시험 비행을 했으며 아직 개발 중이다.

KF-21과 FC-31은 모두 비슷한 크기와 사양을 가진 중형 트윈젯 전투기이며 약간 유사하다. 한국 제트기는 FC-31과 동일한 마하 1.8의 최고 속도를 위해 설계되었다.

그들의 무기 탑재량은 7.7톤과 8톤이며, 전투 범위는 각각 1,450km(900 마일)와 1,200km에 이른다.

웡은 KF-21이 잘 작동한다면 한미 군사동맹을 고려할 때 중국에 위협이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상욱 글로벌이코노믹 국방전문기자 rh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