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미국, 아시아에 미사일‧전자‧사이버 통합 TF 배치 추진

공유
0

미국, 아시아에 미사일‧전자‧사이버 통합 TF 배치 추진

대만해협‧남중국해에서 중국 침략 저지 목적

전자 통신, 엔진 등 방산무기 전시회 관람객 모습. 앞으로는 사이버 등 다중영역의 전장 역할이 증대되는 추세다. 사진=로이터
전자 통신, 엔진 등 방산무기 전시회 관람객 모습. 앞으로는 사이버 등 다중영역의 전장 역할이 증대되는 추세다. 사진=로이터
미국이 아시아에 지능 ‧ 전자 요원 TF(테스크 포스 팀)를 구성해 아시아에 대한 다중 영역 군대 배치를 추진하고 있다고 최신 외신들은 전한다. 이와 같은 전자, 사이버 및 우주 능력 증강은 중국을 억제하는 것을 궁극적 목표로 한다.

27일 미 태평양군 사령관인 찰스 플린(Charles Flynn)은 미 육군이 대만 해협과 남중국해에서 중국의 침략을 저지하기 위해 미사일, 전자 및 사이버 능력을 통합할 태스크포스를 아시아에 배치하는 것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중 영역 태스크 포스'로 알려진 육군 부대는 미국 워싱턴 주와 독일의 기지에 주둔하는 수천 명의 사람들로 구성된다.

화력, 방공, 병참 및 정보전 능력을 갖춘 4개 그룹으로 이미 구성되어 있다. 이 부대는 최근 몇 년 동안 미군이 중동에서의 테러리즘과의 전쟁에서 중국과의 경쟁으로 전환한 것을 강조한다. 태스크포스는 평시 정보를 수집하여 적의 행동 패턴과 약점을 파악하여 비상 사태에 대비한다.

전투가 계속되면 전자 및 사이버 공격은 적의 통신 네트워크를 비활성화하고 명령 및 제어 시스템을 교란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사전에 입수한 정보를 바탕으로 미사일로 적 함선과 시설물을 공격할 수 있으며, 동시에 다양한 공격이 가능하다. 제3부대는 처음에는 하와이에 주둔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최종 배치는 아시아가 될 것으로 보인다. 2023년 이후에 배치될 예정이다.

미국은 중국과의 근접성 때문에 아시아에 전력 배치를 고려하고 있다. 육군은 여러 종류의 미사일을 개발하고 있지만 사거리는 기껏해야 수천 킬로미터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즉, 하와이에서 중국이나 그 주변 해역에 도달할 수 없다는 의미다.

그들을 중국에 가깝게 배치하는 것은 워싱턴의 전력을 강화하게 만든다. 미군은 오키나와와 대만, 필리핀을 연결하는 이른바 제1도서 열도를 따라 지상 미사일을 배치할 계획이다.

한화 업체의 미사일 등 전시 모습. 사진=로이터
한화 업체의 미사일 등 전시 모습. 사진=로이터

펜타곤의 생각은 부분적으로 이 프로젝트에 다중 사이버 도메인 태스크 포스를 할당하는 것이다. 지상군은 민첩하여 중국의 미사일 공격을 쉽게 피할 수 있다. 선봉대로서 중국의 방공 시스템과 지휘 통제를 사이버 공격으로 먼저 파괴하고 미국 군함과 전투기가 중국 주변 지역에 접근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책임이 있다. 한 가지 문제는 전쟁 시 중국군의 표적이 될 가능성이 있는 그러한 미군을 아시아 국가들이 주둔하는 데 동의할지 여부다. 중국은 주변 국가들에게 그들의 배치를 수락하지 못하도록 설득하기 위해 표적이 될 수 있다고 방해하고 있고 나아가 앞으로도 심하게 경고할 가능성이 높다.

미군은 중동의 테러조직에 대한 육·해·공 능력에서 압도적인 우위를 점했지만 중국의 전력과는 비슷한 수준이다. 서태평양에서 사이버, 전자 및 우주 역량의 결합은 정보 수집에서 작전에 이르는 프로세스를 가속화하여 중국이 목표를 신속하게 달성하는 것을 방지할 것으로 보인다.

러시아는 다중 도메인 사이버 공격 작업을 우크라이나 전쟁에서 먼저 실행했다.

2014년부터 우크라이나에서 계속된 전투에서 전자전 능력을 사용해 우크라이나군의 GPS 시스템을 차단하고, 사이버군은 우크라이나 전력 인프라를 마비시킨 것으로 알려졌다. 지상 침공에 맞춰 이 새로운 영역에서 자신의 능력을 입증할 수 있었고 전투에서 우위를 점할 수 있었기에 이러한 부대의 역할과 규모는 갈수록 커질 것이다.

전문가들은 사이버 등 다중영역 군부대들이 증강 배치될 경우 미중 갈등이 더욱 심해지고 우리나라 같은 나라들도 피해를 볼 가능성이 높을 것이므로 외교적 스탠스를 잘 조율해서 실리적인 국익을 챙기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상욱 글로벌이코노믹 국방전문기자 rh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