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초점] 아시아, 인플레이션·코로나·이상 기후·전쟁으로 기아 증가

공유
1

[초점] 아시아, 인플레이션·코로나·이상 기후·전쟁으로 기아 증가

4억 8900만명 식량난, 2년전 대비 1억1230명 증가

글로벌 식량위기가 다가오고 있는 가운데 인구가 가장 많은 지역인 아시아의 기아 인구가 증가하고 있다. 자료=글로벌이코노믹이미지 확대보기
글로벌 식량위기가 다가오고 있는 가운데 인구가 가장 많은 지역인 아시아의 기아 인구가 증가하고 있다. 자료=글로벌이코노믹
인플레이션, 코로나19, 기후변화, 전쟁으로 인한 글로벌 식량 수급불안정이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아시아의 기아도 증가하고 있다.

세계적 대유행, 전쟁, 기후 변화로 인해 세계 최대 인구 지역에서 위기가 고조되면서 작년에 아시아에서 11억 명이 넘는 사람들이 적절한 식량에 접근하지 못했다고 새 UN 조사가 경고했다.

최신 SOFI(세계 식량 안보 및 영양 상태) 보고서는 농업 공급에 대한 압력의 광범위한 영향을 설명하고 이 지역의 증가하는 인구를 위협하는 장기적인 식량 안보 위험을 드러낸다.

기아는 지난 몇 년 동안의 동시적이고 서로 맞물린 위협이 식량에 대한 접근성이 전반적으로 개선된 수년간의 발전을 역전시켰기 때문에 아시아 전역에 다시 확산되고 있다.

UN 세계식량계획(WFP)에 따르면 세계의 많은 지역은 올해 전례 없는 식량 비상에 직면하고 있다. 5개 UN 기구가 공동으로 발간한 SOFI 보고서에 따르면 2021년 아시아의 4억2400만 명 이상이 기아에 직면했다. 이는 2020년 3억9820만 명, 2019년 3억3990만 명에서 증가한 수치다.

굶주림이 증가하는 동안 심각한 식량 불안정의 확산도 증가하여 어느 시점에 사람들이 식량 부족을 겪었음을 의미했다.

지난해에 아시아에서는 4억8900만 명이 넘는 사람들이 심각한 식량 불안에 시달렸다. 이는 이 지역에서만 2년 만에 1억1230만 명이 증가한 수치다.

국제 식품 가격은 추가 공급 차질, 농업 투입 비용 증가, 수출 및 무역 관세에 대한 정책 제한으로 인해 올해 더욱 치솟을 것으로 예상된다.

닛케이는 아시아 시리즈의 첫 번째 기사로 아시아 전역의 식량 문제의 규모와 범위를 폭로하고 앞으로 수십 년 동안 증가하는 인구를 먹여 살릴 수 있는 잠재적 솔루션을 강조하고 있다.

또 다른 기사에서는 인도의 식물성 기름 비상 사태, 농업의 미래에 대한 새로운 개척지, 그리고 지지자들이 우리가 먹는 방식에 혁명을 일으키기를 희망하는 실험실 기반 식품 기술의 발전에 대해 설명할 예정이다.

유엔 식량농업기구(FAO)의 연간 식품 가격지수에 따르면 코로나19 대유행,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극심한 기후 변화로 인해 식물성 기름과 곡물을 포함한 필수품 가격이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한다.

일반적으로 거래되는 식품 바스켓의 국제 가격 변동을 추적하는 지수는 지난 12개월 동안에만 23% 상승했다.

2019년 말에 시작된 코로나19 대유행은 파종과 수확에서 유통에 이르는 공급망을 혼란에 빠뜨리면서 가격 상승을 촉발했다.

2022년 2월 러시아의 對우크라이나 침공은 또 다른 타격을 가져왔다. 두 나라는 함께 세계 밀 수출의 약 30%와 세계 옥수수의 약 5분의 1을 공급한다.

인도의 수확량을 마비시킨 갑작스러운 폭염에 이어 세계 2위의 밀 생산국이 우크라이나가 남긴 격차를 메울 준비가 되었다고 말하며 수출을 금지했다.

브라질 사탕수수 공장이 높은 에너지 가격을 현금화하기 위해 생산을 에탄올로 전환함에 따라 설탕 가격도 상승하고 있다. 이는 세계 최대 설탕 수출국인 브라질의 수확기를 단축시킨 기록적인 가뭄 이후에 나온 것이다.

가금류 가격은 우크라이나의 수출 차질, 북반구의 조류 독감 발생 증가, 가장 최근에는 말레이시아의 닭고기 수출 억제로 인해 상승하고 있다.

유제품 비용도 증가하고 있으며, 소 떼 감소, 노동력 부족, 포장 재료 비용 상승 및 식용유 부족으로 인해 버터의 기록적인 최고치를 기록했다.

금융 서비스 그룹인 노무라 홀딩스(Nomura Holdings)는 지난달 발표한 보고서에서 쌀이 비축되어 있음에도 불구하고 밀 의존 국가가 더욱 저렴한 대안으로 선회하기 시작하면 다음 차례의 가격 상승 타깃이 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UN FAO 통계국의 호세 로세로 몬카요(Jose Rosero Moncayo) 국장은 "식품 물가 지수는 여전히 지난해 같은 달의 값보다 22.8% 높다"고 언급했다. 그는 "전쟁은 기아 종식에 대한 추가 도전을 제기하고 많은 국가, 특히 이미 기아 및 식량 위기 상황에 직면한 국가의 식량 안보 및 영양상태에 그림자를 드리운다"라고 덧붙였다.

아시아의 소비자들은 아직도 최악의 상황을 보지 못하고 있다. 세계은행에 따르면 이 지역에는 3억2000만 명이 넘는 사람들이 "극도의 빈곤"(하루 1.90달러 미만)에 살고 있다.

아시아는 인구 46억 명으로 이미 인구가 가장 많은 대륙이며 앞으로 30년 동안 70만 명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아시아에서 두 번째로 인구가 많은 인도에서는 식량과 연료 가격 인상이 기록적인 인플레이션을 주도했다. 이웃한 스리랑카에서는 경제 위기로 섬나라가 충분한 식량 비축량이나 더 많이 수입할 통화가 없었다.

세계식량계획(WFP)의 최근 조사에 따르면 극심한 식량난에 빠진 스리랑카의 가정 약 3분의 2가 음식 섭취를 줄이도록 강요받았다

노무라 보고서에 따르면 싱가포르, 한국, 필리핀은 향후 몇 달 동안 가장 급격한 가격 인상을 보게 될 것이라고 한다.

농산물 가격이 치솟고, 공급망이 혼란에 빠졌으며, 여러 국가에서 해외 교역을 억제하기 위해 움직였다. 인도는 밀과 설탕 판매를 제한하고, 인니는 팜유 수출을 제한하고, 싱가포르는 말레이시아가 해외 닭고기 출하를 제한하면서 닭고기 부족에 직면해 있다.

중국의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한 봉쇄 조치, 태국의 돼지열병 발병, 인도의 폭염 등 문제가 상황을 더욱 악화시킬 것으로 예상된다.

노무라는 자카르타와 마닐라가 생활비 인상을 위해 최저임금의 수준을 올려야 했던 점을 지적하며 "물가상승에 대한 소비자들의 인식은 식료품 등 자주 구입하는 생필품의 가격에 의해 강하게 영향을 받으며 인플레이션 기대치를 높일 수 있다"고 주장했다.

2022년 3~4월에 명목상 최고치를 기록한 세계은행의 식품물가지수(Food Commodity Price Index)는 2년 전에 비해 80% 이상 올랐다.

에너지 가격, 특히 유럽의 석탄과 천연가스 가격은 2021년 급등했으며 올해는 더 오를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비료 시장에도 큰 타격을 입혔다. 여러 화학 회사들이 투입 가격의 급등으로 생산물량을 줄이거나 일시적으로 생산 시설을 폐쇄했다.

러시아는 벨로루시로부터의 수출에 대한 제재와 함께 비료 수출에 대한 제한을 발표하여 시장을 더욱 불안정하게 만들었다.

에너지와 비료 가격이 내년에 안정되지 않으면 식량 가격이 훨씬 더 큰 상승 압력을 받게 될 것이라고 세계은행은 지적했다.

4억1800만 명이 영양실조에 시달리고 있는 아시아는 늘어나는 수십억 명을 먹여 살리기 위해 틀에서 벗어나 생각해야 한다.


김세업 글로벌이코노믹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