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푸틴, 돈바스 점령 후 휴전 제안하면 젤렌스키 어떤 선택할까

공유
0

푸틴, 돈바스 점령 후 휴전 제안하면 젤렌스키 어떤 선택할까

우크라이나 돈바스 지역에 전쟁으로 파괴된 마을. 사진=로이터이미지 확대보기
우크라이나 돈바스 지역에 전쟁으로 파괴된 마을. 사진=로이터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 지역을 모두 점령하면 휴전 제안을 할 가능성이 크다는 소식이 최근 주요 외신에서 계속 보도되고 있다.

영토할양을 전제로 한 휴전설이 나오는 주요 이유는 이달 3일 러시아가 루한스크 주(州)의 전략적 요충지 리시찬스크를 함락했기 때문이다. 돈바스의 루한스크 주가 모두 러시아에 점령되면서 러시아의 돈바스 지역 75% 이상 장악했다.

돈바스 지역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침공을 강행한 '특별군사작전'을 시작하며 내세운 명분인 '돈바스 지역의 러시아인 탄압'의 무대가 되는 곳이다. 전쟁의 이유로 내세웠던 돈바스 지역을 거의 점령한 지금 푸틴이 전쟁을 여기에서 멈출지 아니면 계속 진행할지에 대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현재 러시아군은 돈바스 지역에서 남은 부분인 도네츠크 지역의 점령에 집중하고 있으며 지난 3일에는 도네츠크 지역에 큰 규모의 포격이 보고됐다.

젤렌스키의 어려운 선택


기업에 자문을 제공하는 오스토야 컨설팅의 빅터 아브라모비치 대표는 "러시아군이 돈바스 지역을 점령하는 목표를 달성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평가했다.
그는 특히 푸틴 대통령이 영토 할당을 전제로 한 휴전을 제안할 경우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매우 어려운 선택을 해야 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의 딜레마는 휴전 협정을 받아들인다 하더라도 이 것이 우크라이나의 항구적이 평화로 이어질 지는 알 수 없다는 것이다. 러시아가 군대를 강화하고 나중에 다시 공격할 가능성이 명백히 존재한다. 그렇게 된다면 다음 전쟁 때 서방 국가들이 지금처럼 우크라이나를 지원할 지도 장담할 수 없다.

반면에 그가 휴전을 받아들이지 않아도 문제다. 만약 휴전을 거부한다면 그는 휴전을 하라는 높은 압력에 직면할 가능성이 크다. 특히 잠재적으로 서방 국가들의 지원을 잃을 가능성이 있다. 우크라이나의 전쟁이 서방 국가들의 지원과 무기에 의존해 치러지는 만큼 이는 매우 큰 문제다.

서방 국가들의 지원


서방 국가들은 현재 상당한 '전쟁 피로'를 느끼고 있다. 높은 유가와 식료품 가격에서 비롯한 인플레이션은 서방 국가, 특히 유럽들에 매우 큰 어려움을 초래하고 있다.

그러나 아브라모비치 대표는 서방 국가들이 적어도 6개월에서 1년 정도는 우크라이나 지역에 지원을 계속할 것이라고 답했다.

특히 유럽 국가들의 전쟁 피로는 높지만 아직 미국 시민들은 전쟁을 지지하는 편이라며 우크라이나 전쟁에서 미국의 지원 분량이 큰 만큼 미국이 지원을 계속한다면

11월 중간선거가 미국이 우크라이나 지원의 결정적 계기가 될 것이라고 답했다.


김다정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2426w@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