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27년 근속 美 버거킹 직원, 짠돌이 회사 덕에 벼락부자 된 사연

공유
0

27년 근속 美 버거킹 직원, 짠돌이 회사 덕에 벼락부자 된 사연

인스타그램에 올라온 케빈 포드의 영상. 버거킹에서 27년 근속 기념으로 준 선물을 보이며 감사의 뜻을 밝히고 있다. 사진=인스타그램
인스타그램에 올라온 케빈 포드의 영상. 버거킹에서 27년 근속 기념으로 준 선물을 보이며 감사의 뜻을 밝히고 있다. 사진=인스타그램

단 하루도 결근하지 않고 무려 27년간 일해온 미국 버거킹 체인점의 50대 직원이 하루아침에 벼락부자가 된 사연이 인터넷을 달구고 있다.

4일(현지시간) 폭스뉴스에 따르면 미국 라스베이거스에 있는 버거킹 매장에서 일하는 올해 54세의 케빈 포드라는 이름의 직원은 27년 장기 근속에 대한 상으로 회사로부터 최근 소정의 선물을 받았다. 영화표 한 장과 스타벅스 컵 등이었다.
포드씨는 회사와 동료들에게 감사의 뜻을 표시하는 영상을 소셜미디어에 올렸으나 뜻밖의 반응이 쏟아졌다. 30년 가까이 성실히 일한 직원에 이처럼 보잘 것 없는 선물을 주는 것이 맞느냐는 비판의 목소리가 분출했기 때문이다.

더 놀라운 일은 그 뒤에 벌어졌다. 분가해 살고 있는 포드씨의 딸이 고펀드미라는 미국 최대 크라우드펀딩 플랫폼에 이 사연을 올리며 기부금 모집에 나섰고 지난 4일 현재 무려 1만1000명이 기부에 나서 32만8000달러(약 4억3000만원)가 모금된 것.

포드씨는 뜻밖의 횡재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하면서도 “정년 때까지 회사는 계속 다닐 것”이라고 밝혔다.


김현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roc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