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마르코스 필리핀 대통령 취임…독재자 가문 36년 만에 부활

공유
0

마르코스 필리핀 대통령 취임…독재자 가문 36년 만에 부활

취임식서 선친 칭송…"많은 도로 건설하고 식량 생산 증대 이뤄"

취임 연설하는 마르코스 필리핀 대통령. 사진=연합이미지 확대보기
취임 연설하는 마르코스 필리핀 대통령. 사진=연합
필리핀의 독재자 고(故) 페르디난드 마르코스의 아들이 30일(현지시간) 17대 대통령에 취임하면서 독재자 가문이 36년만에 다시 권력을 잡게 됐다고 연합뉴스가 외신 등을 인용해 보도했다.

선친의 이름을 그대로 물려받은 페르디난드 마르코스(64) 대통령 당선인은 이날 정오 수도 마닐라의 국립박물관 앞에서 취임식을 가졌다.

외신에 따르면 마르코스 대통령은 취임식에서 선친에 대해 "독립 후 아무것도 이룬 게 없는 나라에서 큰 성과를 낸 인물"이라면서 "전임자들에 비해 더 많은 도로를 건설하고 식량 생산 증대를 이뤘다"고 했다.

이어 "아들인 나도 반드시 그렇게 할 것"이라고 말한 뒤 "시민들이 부여한 책임의 무게를 알고 있으며 충실히 직무를 수행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국내외 유명 인사 수백명이 참석했다.

특히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의 남편인 '세컨드 젠틀맨' 더그 엠호프가 참석했고 중국은 왕치산 국가부주석을 축사 사절로 보냈다.
또 남편의 대통령 재임 기간에 보석류와 명품 구두 등을 마구 사들여 '사치의 여왕'으로 불린 올해 92세의 어머니 이멜다도 참석했다.

행사장 주변에는 1만5000여명의 군·경이 배치돼 삼엄한 경비에 나섰다.

이날 퇴임한 로드리고 두테르테(77) 전 대통령은 취임식에 앞서 대통령궁에서 마르코스에게 축하 인사를 건넸다.

마르코스는 지난달 9일 실시된 선거에서 압도적인 표차로 경쟁자인 레니 로브레도(57) 부통령을 꺾고 대통령에 당선됐다.

그의 선친인 마르코스 전 대통령은 1965년부터 1986년까지 장기집권하면서 독재자로 악명을 떨친 인물이다.

특히 정권을 잡은 뒤 7년이 지난 1972년부터 1981년까지 계엄령을 선포해 수천명의 반대파를 체포, 고문하고 살해하면서 악명을 떨쳤다.

이에 참다못한 시민들이 1986년 시민혁명인 '피플 파워'를 일으켜 항거하자 마르코스는 하야한 뒤 3년 후 망명지인 하와이에서 사망했다.

따라서 마르코스가 취임 후 독재자의 아들이라는 굴레에서 벗어나 대통령직을 성공적으로 수행할 수 있을지 여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도열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bh753@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