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일본, 반도체 인력난…칩 산업 부활 꿈 물거품 되나

공유
0

일본, 반도체 인력난…칩 산업 부활 꿈 물거품 되나

르네사스는 전기 자동차에 사용되는 반도체 생산을 확대하기 위해 900억 엔을 투자한다고 밝혔다. 사진=로이터이미지 확대보기
르네사스는 전기 자동차에 사용되는 반도체 생산을 확대하기 위해 900억 엔을 투자한다고 밝혔다. 사진=로이터
일본 정부가 칩 산업을 부활시키려는 노력을 경주하고 있으나 현장에서 일하는 엔지니어 부족으로 실패할 가능성이 있다는 경고가 나왔다.

일본 전자정보 기술산업협회는 칩 부문의 성공 여부는 충분한 인재 확보여부에 달려 있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범정부 차원 투자 속도를 따라잡기 위해 향후 10년 동안 8개의 대형 생산업체에 약 3만5000명의 엔지니어를 공급할 수 있어야 한다.

TSMC는 규슈 남부 섬에 86억 달러 규모의 공장에 대해 소니와 결합하여 1700명의 직원을 고용할 예정이다. 일본 정부는 최대 35억 달러의 보조금 제공을 약속했다.

키옥시아와 합작 투자 파트너인 웨스턴 디지털도 일본 중부의 공장에 1조 엔을 지출하고 일본 북부의 공장에 1조 엔을 추가로 투자하기로 했다.

르네사스도 전기 자동차에 사용되는 반도체 생산을 확대하기 위해 900억 엔을 투자할 예정이다. 공장이 늘어나는 만큼 인재가 필요하다.

일본은 2008년 글로벌 금융 위기에 따른 대규모 엔지니어 정리해고를 촉발한 미국과의 격렬한 무역 갈등 이후 한국, 대만, 중국 기업에 칩 지배력을 잃어버렸다.

특히 일본의 잃어버린 30년 동안 제자리 걸음을 한 급여도 문제였고 일본 엔지니어의 기술을 필요로 한 대만, 한국, 중국의 인재 유치도 경쟁력 상실 원인으로 작용했다.

반도체를 전공하는 학생들은 일본 반도체 산업이 과거의 영광을 잃고 급여 수준도 높지 않아 금융기관이나 다른 기술기업을 선호한다는 게 전문가의 설명이다.

이에 일본 정부는 물론 도시바, 소니 및 기타 업체는 최고의 과학 부서와 협력을 통해 반도체 칩 연구 및 채용을 위한 자금을 확충하고 있다.

대학은 엔지니어 육성을 위한 학과를 정비하고 있고 기업들은 급여 수준을 다른 산업에 비해 높여주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박정한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ar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