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속보] 윤석열대통령, 나토 사무총장과 면담 연기

공유
4

[속보] 윤석열대통령, 나토 사무총장과 면담 연기

유럽연합 EU 본부 이미지 확대보기
유럽연합 EU 본부
윤석열 대통령의 나토 사무총장과 면담이 연기됐다.

대통령실은 29일 스톨텐베르그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사무총장과의 면담이 연기됐다고 밝혔다. 핀란드와 스웨덴의 나토 가입 문제를 두고 나토와 이들 2개국, 튀르키예(구 터키)간 협상이 예상보다 길어진 데 따른 것이다. 대통령실의 한 관계자는 마드리드 프레스센터 브리핑에서 "터키가 핀란드·스웨덴 가입을 완강히 반대하고 있어서 뒤 일정이 연기됐다"면서 "내일이나 모레 다시 개최할 가능성은 있지만 일단 연기된 상태"라고 설명했다.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튀르키예 즉 터키 대통령은 핀란드와 스웨덴의 나토 가입에 반대 입장을 표하면서 이 문제를 지렛대 삼아 숙원 사업인 전투기 현대화를 실현하려 시도하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은 면담 장소에서 대기하다 결국 면담이 연기되면서 발길을 돌린 것으로 전해졌다. 윤석열 대통령은 첫 일정으로 사울리 니니스퇴 핀란드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가질 예정이었으나 이 일정 또한 일단 취소됐다.


김대호 글로벌이코노믹 주필/ 경제학 박사 tiger828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