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G7, 젤렌스키와 정상회의…러 추가 제재

공유
0

G7, 젤렌스키와 정상회의…러 추가 제재

원유가격 상한제 협의 중…러에 부과한 보복관세로 우크라 지원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화상으로 회의하는 G7 정상회의 모습. 사진=연합뉴스이미지 확대보기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화상으로 회의하는 G7 정상회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주요 7개국(G7)이 러시아 방산업계 등에 대한 추가제재에 나선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27일(현지시간) G7 정상들에게 화상으로 대공방위 시스템과 러시아에 대한 추가제재, 안전보장을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독일 쥐트도이체차이퉁(SZ) 등 외신에 따르면 미국 정부 고위당국자는 이날 독일 바이에른주 엘마우성 인근에서 기자들과 만나 "추가제재는 러시아의 군수품 생산망과 공급망 등에 대해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미 당국자는 러시아산 원유에 대한 가격 상한제 도입에 대해 G7 국가 간 협의가 진행되고 있다고 전했다.

G7 정상들은 러시아가 서방의 주요 원자재나 서비스, 기술에 대한 접근이 제한되도록 제재를 확대할 예정이다.

러시아의 방산업계에 대한 미국의 제재는 확대된다. 미 당국자는 "이를 통해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전쟁에서 잃은 장비를 대체할 수 있는 능력이 제한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미국은 러시아의 570여개 생산그룹에 대해 23억 달러(약 3조원) 규모의 보복관세를 부과할 예정이다. 러시아산 제품에 대한 보복관세 수입은 우크라이나 지원에 활용된다. 이에 미 당국자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전쟁에 대한 비용을 대게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백악관은 G7 정상들이 전쟁범죄와 같은 인권침해 책임이 있는 이들에 대한 제제도 부과할 것이라고 밝혔다.

미 국무부는 우크라이나의 주권과 영토, 정치적 독립성을 위협 또는 침해하거나 러시아 내 다른 목소리를 내는 이들을 억압한 500여명의 정부 대표자에 대해 입국을 금지할 방침이다.

이외에도 G7은 우크라이나의 단기 재정적자를 메우기 위한 지원에 나설 예정이다. 미국은 이를 위해 미 의회가 의결한 75억 달러(9조6000억원)의 지원패키지를 마련한다.

G7 정상들은 필요할 때까지 우크라이나를 재정적, 인도주의적, 군사적, 외교적으로 지원하겠다고 약속할 예정이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이날 오전 G7 정상들과 진행한 화상회의에서 대공방위 시스템과 러시아에 대한 추가제재와 안전보장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우크라이나의 곡물수출과 재건 지원을 요청했다.

G7 정상들은 이어 오후에 인도, 인도네시아, 남아프리카공화국, 세네갈, 아르헨티나 등 초청국가 정상들과 보건과 에너지, 기후, 성평등과 글로벌 식량상황에 대한 회의를 한다.


안희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hj0431@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