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G7 정상들, 에너지 위기 속 화석연료 투자 필요성 인정

공유
0

G7 정상들, 에너지 위기 속 화석연료 투자 필요성 인정

기존 '보조금 중단' 등 합의 철회…개발도상국 등 필요한 곳에 인프라 건설

26일 개막된 G7 정상회담에 참석해 회의를 가지고 있는 조 바이든 미국대통령(앞줄 중앙) 등 G7정상들 모습.  사진=로이터이미지 확대보기
26일 개막된 G7 정상회담에 참석해 회의를 가지고 있는 조 바이든 미국대통령(앞줄 중앙) 등 G7정상들 모습. 사진=로이터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서 에너지 위기 속 화석 에너지 투자를 위한 자금 조달의 필요성을 인정하고 추진하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고 외신이 27일(현지 시간) 보도했다.

G7 정상 회의에서 이전에 약속한 2022년 말까지 새로운 화석 연료 프로젝트에 자금 조달을 중단하기로 한 일부 국가들의 약속이 지속될 수 있는지에 대한 논의가 진행됐다.

최근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원유와 천연가스 등 화석연료 가격이 치솟아 에너지 안보 위기가 도래하자 화석연료 감축에 앞장섰던 서방 국가들이 한발 물러나는 모양새다.
유럽연합(EU) 외교관은 독일에서 열린 G7 정상회의 첫날 "화석 연료 투자가 일정 시간 동안 유지되어야 한다는 논의를 할 수 있다"고 언급하며 화석 연료 투자에 대한 유럽 연합의 태도 변화를 암시했다.

이탈리아의 마리오 드라기 총리도 26일 "개발 도상국과 기타 지역에서 가스 기반 시설에 대한 투자가 단기적으로 필요하다"고 공개적으로 말했다.

정상회의 관계자는 의장인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가 새로운 화석연료 기반시설 투자 문제를 의제로 제시했으며 이를 최종 성명서에 포함할지에 대해 논의가 진행 중이라고 전했다.

이번 회의에서 철회 내지 번복을 거론한 부분은 지난 5월 G7 기후·환경·에너지 장관들의 회의에서 발표한 공동성명이다. 당시 G7 장관들은 2022년 말까지 화석 연료 사업에 공공 부문이 직접 투자하는 것을 종료하자고 합의하고 2035년까지 전력 부문에서 탄소배출을 대체로 없애고 2025년까지 화석연료 보조금을 중단하기로 약속하는 등 급진적인 기후변화 약속을 했다.


김다정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2426w@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