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초점] 美 경제학자들 "재택근무제, 인플레 잡는데 도움"

공유
0

[초점] 美 경제학자들 "재택근무제, 인플레 잡는데 도움"

향후 12개월 동안 임금 인상 압박을 줄이기 위해 재택근무제를 도입할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에 대한 미국 기업들의 반응. 응답 기업의 40.8%가 그럴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사진=애틀랜타연방준비은행/스탠퍼드대/시카고대경영대학원이미지 확대보기
향후 12개월 동안 임금 인상 압박을 줄이기 위해 재택근무제를 도입할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에 대한 미국 기업들의 반응. 응답 기업의 40.8%가 그럴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사진=애틀랜타연방준비은행/스탠퍼드대/시카고대경영대학원

최근 미국에서 지속되고 있는 물가 급등세, 즉 가파른 인플레이션이 미국 경제의 향배와 관련해 우려를 낳는 이유는 많다.

그 가운데 중요한 하나는 급격한 물가 상승이 진정되지 않으면 지난 1980년을 전후해 미국 경제가 체험했던 이른바 ‘임금과 물가가 동반 상승하는 악순환’을 재현시킬 가능성이 있다는 것.

고인플레이션이 지속되면 기업들이 직원을 채용하는 단계에서부터 임금을 물가에 연동시키면서 임금과 물가의 연쇄 상승이 일어날 수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미국의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는 8.3%로 집계됐고 임금 역시 전년 대비 6.0%나 상승한 것으로 나타나 미국 정부가 지난 1983년 관련 통계를 작성한 이래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한 바 있다.

그러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사태를 계기로 전례 없이 널리 확산된 재택근무 문화가 인플레 잡기와 관련해 뜻밖의 구세주 역할을 할 수도 있다는 연구 결과가 최근 나와 관련업계의 시선을 집중시키고 있다.

◇임금 인상과 재택근무제의 관계


26일(현지시간) 미국의 투자 전문매체 시킹알파에 따르면 화제의 연구 결과를 내놓은 주인공은 미국 시카고대 부설 베커프리드먼연구소에서 활동하는 경제학자들이다.

베커프리드먼연구소는 신자유주의 경제학의 메카인 시카고 학파의 태두, 즉 밀턴 프리드먼과 게리 베커에서 이름을 딴 연구소로 이 연구소의 이름으로 최근 연구논문을 공동으로 펴낸 경제전문가는 스티븐 데이비스 시카고대 경제학 교수, 니콜라스 블룸 스탠퍼드대 경제학 교수, 호세 마리아 바레로 멕시코 ITAM 경영대학원 교수 등이다.

이들은 지난 21일 베커프리드먼연구소 홈페이지에 올린 ‘재택근무제가 임금과 경제성장에 미치는 긍정적인 효과’라는 제목의 연구논문에서 “코로나19 사태로 촉발된 재택근무제가 미 연방준비제도가 현재 벌이고 있는 인플레와 전쟁에 도움이 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직장인들 사이에서 임금 인상만큼 재택근무제를 선호하는 현상이 있기 때문에 재택근무제를 유지할 경우 사용자 입장에서는 임금 인상 압박이 그만큼 줄어들어 고물가가 임금 인상으로 이어지고 임금 인상이 또다시 물가 급등을 부추기는 악순환의 고리를 끊는 것이 가능할 수 있다는 주장이다.

◇美 기업 40% “임금 인상 압박 줄이기 위해 재택근무 도입 계획”


이들의 연구논문은 최근 미국의 물가와 임금이 동시에 오르는 현상이 나타나자 임금과 물가의 연쇄 상승 가능성을 놓고 최근 미국 경제학자들 사이에서 논란이 가열되고 있는 상황에서 나왔다.

미국 중앙은행인 연준에서는 임금과 물가의 연쇄 상승이 나타나고 있다는 증거는 아직 없다는 입장을 피력하고 있는 반면, 앞서 빌 클린턴 행정부 시절 재무부 장관을 지낸 래리 서머스 하버드대 경제학 교수 같은 전문가는 생계비 연계를 임금 계약 조건에 포함시키는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고 주장한 바 있다.

이번 연구논문을 펴낸 경제학자들은 기업들을 상대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를 토대로 분석을 벌인 결과 재택근무제가 확대될수록 미국 전체 국민소득에서 근로자 임금이 차지하는 비중이 1.1%포인트가량 감소하는 경향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그 결과 기업들의 임금 인상 압박도 그만큼 완화되는 결과를 낳을 것으로 보고 상당수 기업들이 재택근무제를 적극 도입하는 경향을 보였다는 게 이들이 조사해 파악한 결과의 골자다.

실제로 이들이 분석한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향후 12개월 동안 임금 인상 압박을 줄이기 위해 재택근무제를 도입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 미국 기업들 40.8%가 그럴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250인 이상이 일하는 기업에서는 55.4%로 더 높게 나타났고 250인 미만이 일하는 사업장을 가진 기업에서는 38%로 더 낮게 나타났다.

업종별로 보면 재무, 보험, 부동산, 전문직, 서비스직과 관련한 기업들 가운데 52.6%가 그럴 의향이 있다고 밝혀 비율이 상대적으로 높았고 교육서비스, 의료서비스 등과 관련한 분야의 기업들 가운데 41.9%가 같은 계획을 밝혀 그 다음을 기록했다.


김현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roc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