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미국 전기차 값 다 올랐다…테슬라·포드·GM·리비안·루시드 등 인상

공유
0

미국 전기차 값 다 올랐다…테슬라·포드·GM·리비안·루시드 등 인상

원자재 가격 상승과 여름철 성수기 수익 증가 노린 탓

미국의 전기차업체들이 일제히 가격 인상에 나섰다.이미지 확대보기
미국의 전기차업체들이 일제히 가격 인상에 나섰다.
테슬라, 포드, GM, 리비안, 루시드 등 미국의 전기차업체가 지난 몇 개월 사이에 일제히 자동차 가격을 인상했다. 전기차업체들은 자동차 부품값이 올라 자동차 판매 가격을 올렸다고 밝혔다. 또 여름철 여행 성수기를 맞아 전기차업체들이 수익 증가를 노리고 가격을 올렸다고 월스트리트 저널이 26일 (현지시간) 보도했다.

최근 휘발윳값 급등에 따라 일부 미국인이 전기차에 관심을 보이나, 자동차 가격이 너무 올라 선뜻 결정을 내리지 못한다. 월스트리트 저널에 따르면 GM 전기 픽업트럭 허머(Hummer)는 현재 8만5000~10만5000달러에 팔린다. 이 전기 트럭은 지난주에 6250달러가 올랐다.

전기차 선두업체 테슬라는 미국에서 모든 전기차 모델의 가격을 올해 들어 세 번째로 인상했다. 준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모델X는 기존가보다 최대 6000러 오른 12만990달러로 책정됐다. 중형 SUV 모델Y 롱레인지 차종 3000달러를 올려 6만5990달러가 됐다. 세단 모델S와 모델3의 롱레인지 차종도 수천 달러씩 가격이 올랐다. 가장 저렴한 테슬라 모델은 지난해에 비해 올해 1만 달러올랐다.

리비안은 올해 3월에 일부 모델 가격을 20%가량 올렸다.

JD파워 집계에 따르면 올해 5월 기준으로 전기차 가격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22%가 올랐다. 이 기간에 휘발유 또는 경유 자동차 가격은 약 14% 올랐다.

미국에서 판매되는 자동차 중에서 전기차가 차지하는 비율은 아직 5%가량에 불과하다.

테슬라는 반도체 칩을 비롯한 공급망 문제에다 전기차 및 배터리에 쓰이는 리튬과 알루미늄 원자재 가격이 폭등한 것이 차 가격 인상에 영향을 미쳤다고 밝혔다.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는 리튬 가격 급등이 원가 상승의 주요 원인이라고 말했다.

건설팅업체 앨릭스 파트너스 보고서에 따르면 전기차 1대를 생산하는 데 들어가는 평균 원자재 비용이 2년 전과 비교해 2.5배 가까이 상승했다. 이 보고서는 올해 5월 기준 전기차 1대당 평균 원자재 비용은 8255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2020년 3월 당시 평균 비용인 3381달러와 비교해 144% 증가한 수치다. 코발트, 니켈, 리튬 등 전기차 배터리 제조에 사용되는 원자재 가격이 오르면서 전체 비용이 올라갔다.


국기연 글로벌이코노믹 워싱턴 특파원 ku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