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G7 기후장관, 석탄 단계적 폐지-전력 탈탄소화 검토

공유
0

G7 기후장관, 석탄 단계적 폐지-전력 탈탄소화 검토

석탄화력발전소 모습. 사진=로이터이미지 확대보기
석탄화력발전소 모습. 사진=로이터
주요7개국(G7) 기후‧환경장관들은 25일(현지시간) 2030년까지 석탄연료를 단계적으로 폐지하고 2035년까지 전력부문을 탈탄소화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날 로이터통신이 확인안 이같은 대책 초안에 따르면 G7은 세계적인 에너지가격 고공행진과 연료공급에 대한 우려에 대한 단기적인 대응으로 온실효과가스의 배출감축이라는 장기적인 대응이 좌절되지 않도록 공약으로 합의하는 것을 목적으로 이같은 목표를 세웠다.

공동성명의 초안에는 “우리는 2030년을 목표로 자국의 배출감축 대책을 하고 있지 않는 석탄화력발전소와 비산업용 석탄열원을 단계적으로 폐지하는 것을 약속한다”고 명기했다.
초안은 또 G7 각국이 “35년까지 전력부문(의 온실효과가스 배출량)을 네트제로(실질제로)로 한다”는 점과 “비효율적인 화석연료 보조금을 2025년까지 폐지한다라는 G7 공약의 달성상황을 내년부토 약속한다”는 점도 발표한다.

이날부터 27일까지 열리는 이번 G7기후장관회의에서 이같은 내용의 초안은 27일 채택이전에 변경될 가능성이 있다.

정통한 소식통은 일본과 미국이 모두 석탄의 단계적 폐지 기한을 지지하지 않을 것이라고 시사했다.

장관급에서 합의되지 않을 경우 오는 6월에 열리는 G7정상회담에서 합의를 목표로 각국 정상들에 넘길 가능성이 있다.


박경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jcho101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