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쿼드' 견제?…왕이 中외교부장 태평양 8개 섬나라 방문

공유
0

'쿼드' 견제?…왕이 中외교부장 태평양 8개 섬나라 방문

중국-태평양 도서국 외교장관회의도 주재

중국 왕이 외교부장이 오는 26일부터 솔로몬 제도와 그 주변국을 방문한다. 사진=로이터이미지 확대보기
중국 왕이 외교부장이 오는 26일부터 솔로몬 제도와 그 주변국을 방문한다. 사진=로이터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솔로몬 제도와 그 주변국 등 8개국을 방문한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중국 외교부는 24일(현지시간) 왕 부장이 오는 26일부터 다음달 4일까지 솔로몬제도, 키리바시, 시모아, 피지, 통가, 바누아투, 파푸아뉴기니, 동티모르 등 8개국에 공식 방문한다고 발표했다.

왕 부장은 피지 방문 기간 제2차 중국-태평양 도서국 외교장관회의를 주재할 계획이다.

중국의 이번 방문 일정 발표는 미국, 일본, 호주, 인도로 구성된 대(對)중국 견제 협의체인 쿼드(Quad)에 맞대응하기 위한 움직임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같은 날 일본 도쿄에서 쿼드 정상회의에서 열린 날 발표가 나왔다는 점에서다.

쿼드를 '아시아·태평양판 나토'를 결성하기 위한 행보로 보는 중국은, 태평양 내 외교·안보 거점 확대를 통해 쿼드 등을 통한 미국의 중국 포위 전략에 대응하겠다는 구상이다.

중국은 자국 필요에 따라 중국 함정을 솔로몬제도에 파견하고, 현지에서 물류 보급을 받을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이 포함된 안보협정을 지난달 솔로몬 제도와 체결했다. 중국은 솔로몬 제도 인근 키리바시, 통가, 바누아투 등과도 비슷한 협정을 맺기 위해 협상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송수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sy1216@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