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프리미어리그(EPL) 첫 득점왕 손흥민 인터뷰 영광의 23골 그 때 그순간

공유
0

프리미어리그(EPL) 첫 득점왕 손흥민 인터뷰 영광의 23골 그 때 그순간

'킹 오브 더 매치' 투표 1위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 손흥민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 손흥민
손흥민이 아시아인으로는 첫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에 올랐다. .

손흥민은 한국시간 23일 영국 노리치의 캐로 로드에서 열린 노리치 시티와 2021-2022시즌 EPL 최종 38라운드에서 후반 25분에 루카스 모라의 도움을 받아 추가골을 넣었다. 또 후반 30분 '손흥민 존'인 페널티아크 왼쪽에서 오른발 감아차기 슈팅으로 또 한 번 골망을 흔들었다. 시즌 득점을 23골을 올린 손흥민은 울버햄프턴전에 교체 출전해 1골을 넣은 무함마드 살라흐(리버풀)와 EPL 공동 득점왕에 올랐다. EPL에서는 득점 수가 같으면 출전 시간 등 다른 기록을 따지지 않고 공동 득점왕을 인정한다. EPL에서 공동 득점왕이 나온 것은 이번이 5번째다.

2021-2022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최종전에서 멀티골 활약을 펼친 손흥민은 이날 또 시즌 통산 14번째 리그 공식 홈페이지의 경기 최우수선수로 선정됐다.

손흥민은 리그 공식 홈페이지에서 진행된 '킹 오브 더 매치' 투표에서 1위에 올랐다. '킹 오브 더 매치'는 EPL 각 경기를 마치고 공식 홈페이지에서 뽑는 최우수선수로 팬 투표로 선정한다. 이날 노리치 시티전에서 손흥민은 후반 25분과 30분에 잇달아 골을 터트려 토트넘의 5-0 승리를 이끌었다.

2만5천648명이 참가한 '킹 오브 더 매치' 투표에서 손흥민은 76.4%의 일방적인 득표율로 1위를 기록, 역시 멀티골을 맛본 팀 동료인 데얀 쿨루세브스키(11.3%)를 크게 따돌리고 영예를 차지했다. 손흥민은 이번 시즌 무려 14차례나 '킹 오브 더 매치'에 뽑혀 득점 공동 1위를 차지한 살라흐(13회)를 따돌리고 리그 최다 선정 1위에 올랐다.

손흥민은 영국 BBC의 경기 리포트에서도 최우수선수에 해당하는 '플레이어 오브 더 매치'로 이름을 올렸다. 그는 출전 선수 중 가장 높은 평점 8.72점을 받았다.

아시아 선수로는 처음으로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무대에서 득점왕 타이틀을 차지한 '손세이셔널' 손흥민(30·토트넘)은 "믿을 수 없다"며 감격했다. 경기 뒤 중계 방송사와 인터뷰에서 " 득점왕은 어릴 때부터 꿈꿔온 일인데 말 그대로 내 손 안에 있다"면서 "믿을 수가 없다. 지금 정말 감격스럽다"라고 말했다.

손흥민은 이날 득점포를 가동하기 전 몇 차례 쉬운 득점 기회를 놓쳤다. 노리치 시티 골키퍼 팀 크룰의 선방에 여러 번 골이 무산된 것. 슈팅이 막히자, 손흥민이 황당하다는 듯 웃는 모습이 중계 화면에 잡히기도 했다. 손흥민은 "첫 골을 넣기 전 좋은 득점 기회를 놓쳐 정말 좌절스러웠다"면서 "동료들에게 '쉬운 건 다 놓치고, 어려운 슈팅만 성공시킨 것 같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손흥민은 득점왕의 영광을 동료들에게 돌렸다. 해리 케인 등 동료들은 손흥민의 득점을 위해 애쓰는 모습이었다.


김재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iger828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