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獨 지멘스에너지, 풍력터빈업체 지멘스가메사 지분 5조4500억에 인수 추진

공유
1

獨 지멘스에너지, 풍력터빈업체 지멘스가메사 지분 5조4500억에 인수 추진

독일 지멘스에너지(Siemens Energy)는 어려움을 겪고 있는 풍력터빈회사 지멘스가메사(Siemens Gamesa)의 나머지 지분에 대해 40억5000만 유로(약 5조4450억 원)에 인수를 추진한다. 사진=로이터이미지 확대보기
독일 지멘스에너지(Siemens Energy)는 어려움을 겪고 있는 풍력터빈회사 지멘스가메사(Siemens Gamesa)의 나머지 지분에 대해 40억5000만 유로(약 5조4450억 원)에 인수를 추진한다. 사진=로이터
독일 지멘스에너지(Siemens Energy)는 어려움을 겪고 있는 풍력터빈회사 지멘스가메사(Siemens Gamesa)의 나머지 지분에 대해 40억5000만 유로(약 5조4450억 원)에 인수를 추진한다.

지멘스에너지는 이번 지멘스가메사의 잔여 지분 인수로 복잡한 소유 구조를 해소하기를 바라고 있다.

22일(현지시간) 로이터 등 외신에 따르면 지멘스에너지가 제안한 인수가는 주당 18.05유로로, 인수 소식에 영향이 없었던 지난 17일 지멘스가메사 주식의 종가인 14.13유로에 27.7%의 프리미엄을 얹은 것이라고 밝혔다.

지멘스에너지는 올해 초 지멘스가메사를 완전 인수하라는 주주들의 압력에 직면했다. 지멘스에너지는 지멘스가메사의 67% 지분을 갖고 있는데 이는 지멘스에너지가 모회사 지멘스로부터 분리 설립될 시 이어 받은 것이다.
2017년 4월 공식출범한 지멘스가메사는 지멘스 풍력부문과 가메사가 합병하면서 글로벌 풍력터빈 시장에서 입지를 더욱 견고히 다져가는 중이었지만 납품 지연과 운영 문제로 발목 잡혀 있었다.

조 카이저 지멘스에너지 이사회 회장은 "지멘스가메사의 악화된 상황이 하루빨리 중단되고 가치 창출을 위한 사업구조 재편 작업이 빠르게 시작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지멘스에너지는 증자로 최대 25억 유로를 마련할 계획이라며 첫 번째 단계는 신주인수권 없는 주식을 발행할 수 있다고 밝혔다.

지멘스에너지는 나머지 자금은 일부 차입과 수중에 있는 현금으로 조달될 것이며 지멘스가메사의 상장폐지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지멘스가메사는 스페인 주식시장에 상장돼 있는데 스페인 주식 시장 규제는 일단 75%의 소유권을 확보하면 이를 허용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지멘스가메사의 완전한 통합은 지멘스에너지의 구조를 단순화하고 석탄과 같은 레거시 에너지 자산, 가스 및 재생 가능 전력원에 대응하는 보다 일관된 비즈니스 모델을 제공할 것으로 알려졌다.

지멘스에너지는 이번 계약이 보다 유리한 공급망 관리, 통합 관리, 공동 R&D로 인해 완전한 통합 후 3년 이내에 연간 최대 3억 유로(약 4030억 원)의 비용 절약 시너지 효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말했다.


정대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dmjeong@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