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中 베이징 코로나 확산세 지속…방역수위 강화

공유
0

中 베이징 코로나 확산세 지속…방역수위 강화

베이징 봉쇄·통제 관리 구역 방역 기준 강화

봉쇄 도시 상하이 마트의 계산대. 사진=연합이미지 확대보기
봉쇄 도시 상하이 마트의 계산대. 사진=연합
중국 베이징의 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하자 방역 당국이 베이징 전역에 대한 방역 수위를 강화했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21일 중국 위생건강위원회에 따르면 전날 베이징의 감염자 수는 70명(무증상 감염 12명 포함)으로 지난달 25일 이후 30∼70명대를 유지하고 있다.

집단 감염이 발생한 팡산구는 이공대 팡산 캠퍼스 등 5개 대학의 캠퍼스에 대해 봉쇄식 관리에 돌입했다.

또 도매시장에서 집단 감염이 발생한 펑타이구는 베이징 남역과 베이징 서역을 제외한 시내버스, 지하철 운행을 중단하고, 택시 또한 펑타이구 내에서 상하차를 금지했다.

베이징시는 강력한 방역 정책에도 집단 감염이 지속하자 봉쇄·통제 관리 구역에 대한 방역 기준을 강화했다.

시는 감염자나 밀접 접촉자가 나온 봉쇄 관리 구역 내 모든 주민의 외출을 금지하고, 유전자증폭(PCR) 검사 역시 검사원이 직접 방문해 실시하도록 했다.

사흘 연속 감염자가 발생하지 않을 경우 집 밖에 나와 PCR 검사를 받을 수 있다.

통제 관리 구역은 자가격리를 원칙으로 하고, 매일 가구 구성원 중 1명만 N95 마스크를 착용한 상태로 택배 수령, 쓰레기 처리 등을 위해 제한된 시간 내에서 외출이 허용된다.

한편 전날 상하이의 전체 신규 감염자 수는 868명(무증상 감염 784명 포함)으로 집계됐다.

상하이는 지난 19일 닷새째 이어오던 '사회면 제로 코로나' 기록이 깨졌다가 하루 만에 사회면 제로 코로나를 다시 달성했다.

사회면 제로 코로나는 격리 지역과 통제구역을 제외한 주거 지역에서 감염자가 나오지 않는 상태를 이르는 중국식 방역 용어다.

내달 1일 도시 봉쇄 해제를 예고한 상하이는 오는 22일 지하철과 시내버스 운행을 재개하기로 했다.

전날 중국 전역에서는 신규 감염자 1132명(무증상 감염 951명 포함)이 발생했다.


이도열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bh753@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