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제롬파월 빅스텝 "미정" 중립금리 발언 뉴욕증시 비트코인 환호

공유
4

제롬파월 빅스텝 "미정" 중립금리 발언 뉴욕증시 비트코인 환호

미국 연준 FOMC 본부  제롬 파월 의장 발언이 뉴욕증시에 호재가 되고 있다.
미국 연준 FOMC 본부 제롬 파월 의장 발언이 뉴욕증시에 호재가 되고 있다.
제롬파월 연준의장이 빅스텝과 관련해 "아직 정해진 것 없다"고 밝히면서 미국 뉴욕증시와 비트코인이 오르고 있다. 파월의장은 우러의

미국의 경제가 강력하다고 진단한 파월 의장은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주최한 '퓨처 오브 에브리싱' 행사에 "미국 경제는 덜 완화적이거나 긴축적인 통화정책에 잘 견딜 수 있는 상태"라면서 "물가 안정을 회복하는 과정에서 일부 고통이 있을 수 있지만, 강력한 노동시장이 지속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전망했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은 한국시간 18일 "물가상승률이 분명하고 확실하게 내려가는 것을 볼 때까지 우리는 계속 (금리 인상을) 밀어붙일 것"이라고 말했다. 파월 의장은 이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주최한 '퓨처 오브 에브리싱' 행사에 나서 "누구도 연준의 물가안정 의지를 의심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연준은 5월 FOMC에서 기준금리를 50bp 올린 바 있다.

파월 연준 의장은 또 6월과 7월에도 이와 같은 '빅스텝'에 나설 것이란 전망에 대해선 "기정사실이 아니라 계획일 뿐"이라며 여지를 남겼다. 파월 의장은 앞서 5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후 기자회견에서 75bp 금리 인상 가능성에는 선을 긋는 대신 두어 달 더 50bp의 금리 인상을 고려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파월 의장은 "광범위하게 인식된 중립 금리의 수준을 넘어서야 한다면, 우리는 그 일을 망설이지 않을 것"이라며 2.5% 수준으로 추정되는 중립 금리 이상으로 기준금리를 끌어올릴 가능성도 시사했다. 연준이 말하는 중립금리는 경제가 인플레이션이나 디플레이션 압력이 없는 잠재성장률 수준을 회복할 수 있도록 하는 '이론적 금리수준'을 일컫는다.

다음은 제롬 파월 발언
Federal Reserve Chair Jerome Powell

“If that involves moving past broadly understood levels of neutral we won’t hesitate to do that,”

. “We will go until we feel we’re at a place where we can say financial conditions are in an appropriate place, we see inflation coming down.

“We’ll go to that point. There won’t be any hesitation about that,”

“You’d still have a strong labor market if unemployment were to move up a few ticks,” he said. “I would say there are a number of plausible paths to have a soft as I said softish landing. Our job isn’t to handicap the odds, it’s to try to achieve that.”

“You’d still have a strong labor market if unemployment were to move up a few ticks. I would say there are a number of plausible paths to have a soft as I said softish landing. Our job isn’t to handicap the odds, it’s to try to achieve that,” he said.

“there could be some pain involved to restoring price stability”


김대호 글로벌이코노믹 연구소장 tiger828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