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이란 국민, 빵값 3배 폭등에 격노…곳곳서 항의 시위

공유
0

이란 국민, 빵값 3배 폭등에 격노…곳곳서 항의 시위

수입 밀 보조금 삭감에 밀가루 품목 최대 300% 껑충
가장 큰 시위, 쿠제스탄주 데즈풀서 발생

지난 1일(현지시간) 이란 수도 테헤란에서 한 남성이 빵 더미를 들고 있다. 사진=로이터·연합뉴스이미지 확대보기
지난 1일(현지시간) 이란 수도 테헤란에서 한 남성이 빵 더미를 들고 있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전 세계적인 곡물 가격 상승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이란에서 후폭풍이 일고 있다. 주식이 되는 빵 등 밀가루 기반 주요 식품 가격이 폭등하면서 여러 도시에서 항의 시위가 속출하고 있다.

13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이 이란 국영 IRNA 통신을 인용한 보도에 따르면 이날 이란 남서부 데즈풀 등 여러 도시에서 산발적인 시위가 벌어졌다.

이들 도시에서는 각각 수백명이 거리로 나와 빵값 상승에 격노하며 구호를 외쳤고, 일부 상점이 방화로 불탔다. 이란 경찰은 시위를 선동한 혐의로 22명을 체포했다.

이란 정부가 수입 밀에 대한 보조금을 삭감하면서 밀가루 기반의 다양한 주요 식품 가격이 최대 300% 급등한 것이 시위를 촉발했다. 이란의 공식 물가상승률은 40% 안팎이지만 일각에선 50%가 넘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란 인구 8200만명 가운데 약 절반이 현재 빈곤선 아래에 있다고 로이터 통신은 전했다.

IRNA는 "선동꾼들이 시위대를 자극하려고 시도했지만, 집회는 보안군의 개입으로 끝이 났고, 평온을 되찾았다"고 전했다.

IRNA에 따르면 가장 큰 시위는 석유가 풍부한 남서부 쿠제스탄주 데즈풀에서 발생해 경찰 추정 300명의 시위대가 해산됐다.

서부의 차하르마할-바크티어리주의 샤흐르 에 코르드에선 약 200명이 시위를 벌였다.

로이터 통신은 소셜미디어(SNS)상으론 북서쪽의 아르다빌, 북쪽의 라슈트, 남동쪽의 이란샤르 등에서도 시위가 벌어진 것으로 보이지만 진위 확인이 어렵다고 전했다.


김태형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h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