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셰이크 할리파 UAE 대통령 지병으로 별세…향년 73세

공유
0

셰이크 할리파 UAE 대통령 지병으로 별세…향년 73세

2014년 뇌졸중 수술 받아…"두바이 지도자가 당분간 직무대행"

셰이크 할리파 빈 자예드 알 나흐얀 아랍에미리트(UAE) 대통령. 사진=뉴시스이미지 확대보기
셰이크 할리파 빈 자예드 알 나흐얀 아랍에미리트(UAE) 대통령. 사진=뉴시스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 군주이자 대통령인 셰이크 할리파 빈 자예드 알 나흐얀이 13일(현지시간) 별세했다. 향년 73세.

연합뉴스는 UAE 국영 WAM 통신을 인용해 UAE 정부는 이날 셰이크 할리파 대통령이 지병으로 세상을 떠났다면서 40일간의 추모 기간을 선포한다고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할리파 대통령은 2014년 1월 뇌졸중으로 수술을 받은 뒤 좀처럼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그는 UAE 건국 이후 33년간 대통령직을 유지한 아버지 셰이크 자예드 빈 술탄 알 나흐얀의 뒤를 이어 2004년 대통령직에 올랐다.

그런 그가 2014년 뇌졸중으로 쓰러진 뒤로 UAE에선 그의 이복동생인 무함마드 빈 자예드 알 나흐얀 왕세제가 사실상의 수반 역할을 맡아왔다.

한편, 로이터 통신은 UAE 헌법에 따라 부통령 겸 두바이 지도자인 셰이크 무함마드 빈 라시드 알막툼이 당분간 대통령 직무대행을 맡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채명석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oricms@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