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GE, 세계 최대 재활용 풍력 터빈 블레이드 생산

공유
0

GE, 세계 최대 재활용 풍력 터빈 블레이드 생산

GE 로고. 사진=로이터이미지 확대보기
GE 로고. 사진=로이터
제너럴 일렉트릭(GE)가 이끄는 컨소시엄은 풍력 터빈 블레이드의 실물 크기로 설계된 세계 최대의 열가소성 플라스틱 블레이드를 제조했다고 밝혔다.

이 풍력터빈 블레이드는 완전히 재활용 가능한 제품이다. 풍력 에너지는 화석 연료 없는 미래에서 중요한 축이 되었지만 풍력 에너지 자체가 환경에 대한 우려 없이 이루어진다는 것을 의미하지는 않는다.

캠브리지 대학의 한 연구에 따르면 오늘날의 터빈 블레이드를 구성하는 열경화 복합 재료는 재활용될 수 없으며, 2050년까지 전 세계에 4300만 톤의 블레이드 폐기물이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ZEBRA(Zero Waste Blade Research) 프로젝트는 열가소성 복합 재료 형태의 보다 지속 가능한 재료에 대해 연구하고 있는데 62m(203ft) 시제품 블레이드는 유리 섬유 강화 열가소성 수지인 아케마(Arkema) 소재 회사의 앨리움(Elium.액상 열가소성 수지)수지로 제작되었다.

소재는 100% 재활용이 가능하고 가볍고 내구성이 뛰어나 선호되는 열경화성 수지와 비슷한 수준의 성능을 제공한다고 GE는 설명하고 있다.

이 재료는 화학재활용법을 통해 탈 중합되어 새로운 수지로 재사용할 수 있으며, 풍력에너지 분야의 순환경제 루프의 개념이다. 그 전에 LM풍력은 블레이드의 성능을 검증하기 위해 몇 주 안에 본격적인 구조 테스트를 시작하며, 생산 폐기물의 재활용방법을 연구하면서 검증할 것이라고 한다.

LM풍력발전의 엔지니어링 엑설런스 시니어 디렉터인 John Korsgaard는 "이 프로젝트를 통해 두 가지 중요한 산업 과제에 대처하고 있다"면서 "다른 한편으로는 제조 폐기물을 방지하고 재활용함으로써 버릴 것이 없는 블레이드 비전을 추진하고, 블레이드 재활용성을 새로운 수준으로 끌어올리고 있다"고 밝혔다.

수명이 다한 열가소성 복합 블레이드 재료는 그 자체로 가치가 높고 재료 화합물로서 다른 산업에서도 쉽게 활용될 수 있지만, 탈 중합되어 새로운 블레이드 생산에 수지를 재사용할 수 있다.


김진영 글로벌이코노믹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