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초점] ‘무노조 원칙’ 테슬라, 마침내 노조 생기나…머스크 “노조결성 투표 안 막겠다”

공유
0

[초점] ‘무노조 원칙’ 테슬라, 마침내 노조 생기나…머스크 “노조결성 투표 안 막겠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가 노조 결성 투표를 막지 않겠다며 올린 트윗. 사진=트위터이미지 확대보기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가 노조 결성 투표를 막지 않겠다며 올린 트윗. 사진=트위터

세계 최대 전기차 제조업체 테슬라는 ‘무노조 원칙’을 고수해왔다. 그 대신 업계 최고의 처우를 보장해왔다.

테슬라에서 일하는 근로자들 입장에서도 노조 결성에 적극적이지 않았다. 테슬라는 직원들에게 스톡옵션을 제공하는데 테슬라 주가가 고공행진을 지속하고 있는 덕에 상당한 혜택을 누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기 때문이다.

그러나 테슬라에 마침내 노동조합이 결성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가 미국의 주요 완성차업체 근로자들이 소속된 전미자동차노조(UAW)에 테슬라 사업장을 상대로 노조 결성을 추진해도 전혀 개입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3일(이하 현지시간) 천명하고 나섰기 때문이다.

노조가 결성되면 업계 최고의 처우는 포기해야 할 것이라며 무노조 원칙을 고집해온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가 입장을 180도 선회한 것.

조 바이든 대통령의 ‘테슬라 패싱’에 대해 노골적인 불만을 토로해온 머스크 CEO가 노조 결성 시도를 막지 않겠다고 밝힘에 따라 실제로 노조 결성이 추진될 지는 물론 바이든 행정부와 테슬라의 껄끄러운 관계에도 변화가 일어날지 주목된다.

◇머스크 “UAW, 노조 결성 투표 해보라” 제안


CNN 등 외신에 따르면 머스크 CEO는 이날 올린 트윗에서 “UAW가 테슬라 사업장에서 노조 결성 투표를 추진할 것을 제안한다”면서 “테슬라는 그 과정에 전혀 개입하지 않을 것”이라고 전격 선언했다.

그는 “(구인 대란이 벌어지고 있는 최근 상황에서) 훌륭한 우리 직원들을 제대로 처우하지 않으면 더 좋은 조건을 찾아 회사를 떠나게 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머스크 CEO의 이 트윗은 바이든 대통령이 앞서 2일 올린 트윗에서 “포드자동차가 전기차 사업에 대한 110억달러(약 13조3000억원) 규모의 투자를 통해 1만1000개의 새로운 일자리 창출을 추진하고 있고 제너럴모터스(GM)도 전기차 사업에 창업 이래 최대 규모인 70억달러(약 8조5000억원)를 투자해 4000개의 일자리 만들기를 추진하고 있다”고 밝힌 직후에 게시됐다.
바이든 대통령의 트윗에 단 댓글에서 “테슬라는 GM와 포드의 투자액을 합친 것보다 많은 투자를 통해 지금까지 5만개 이상의 일자리를 창출했다”고 반박한데 이어 노조 결성 투표를 허용하겠다는 입장을 밝히고 나선 것.

그동안 캘리포니아주 프리몬트의 테슬라 조립공장을 상대로 노조 결성을 추진해왔지만 성공한 적이 없는 UAW 측의 입장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CNN에 따르면 지난해말 기준으로 미국을 비롯한 전세계 테슬라 사업장에서 일하고 있는 근로자는 10만명에 육박한다. 미국 노동관계 법률에 따르면 노조 결성 투표는 전체 근로자의 3분의 1 이상이 찬성하면 열릴 수 있도록 돼 있다.

◇머스크 CEO, 왜 입장 선회했을까


머스크 CEO의 이같은 입장은 그가 그동안 고수해온 입장과는 배치되는 것이어서 그 배경을 놓고 관심이 쏠리고 있다.

단적으로 그는 지난 2018년 5월 올린 트윗에서 “우리 직원들이 노조 결성을 추진한다고 해서 막을 생각은 전혀 없다. 당장 내일이라도 추진해도 된다”면서도 “하지만 회사에서 주는 스톡옵션을 포기하고 노조 회비를 굳이 내려 하는 이유는 모르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 트윗은 법정으로도 비화돼 미국 캘리포니아주 행정법원으로부터 지난 2019년 9월 이 트윗에 담긴 머스크의 주장은 노동관계법에 저촉된다는 판결을 받아야 했다.

그러나 법원의 판결에 영향을 받아 머스크 CEO가 이제 와서 노조 결성 추진을 허용키로 한 것인지 아니면 새로운 사정이 발생해 입장을 바꾼 것인지는 아직 불확실하다.

CNN은 “머스크가 밝힌 테슬라 측의 입장은 노조 투표를 관장하는 미 연방 노동관계위원회(NLRB)에 정식으로 제출된 것이 아니라 이례적으로 트위터라는 소셜미디어를 통해 피력된 것이서 NLRB가 어떤 판단을 내릴지 주목된다”면서 “실제로 노조 결성 투표가 진행될 경우 테슬라 측이 중립적인 입장을 유지할지도 지켜볼 대목”이라고 전했다.

테슬라처럼 세계적인 기업에서 노조가 결성된다면 미국 노동계에도 상당한 영향을 줄 것으로 전망된다.

미국 코넬대의 노사관계 전문가인 알렉산더 콜빈 교수는 CNN과 인터뷰에서 “만약 테슬라에 노조가 결성된다면 최근 몇십년간 미국 노동사의 최대 사건으로 기록될 것”이라고 밝혔다.

CNN에 따르면 미국 전체의 노조 가입율은 하락세를 거듭해 현재 10.3%에 그치고 있으며 지난 1983년 17%에 육박했던 민간기업의 노조 가입율 역시 현재 6%에 머물고 있다.

투자 전문매체 더스트리트는 “바이든 대통령이 포드차와 GM의 전기차 사업 확대와 일자리 창출 노력을 높이 평가하면서 테슬라에 대한 언급을 회피한 것이, 즉 테슬라 패싱을 거듭하고 있는 거이 머스크의 입장 선회에 영향을 줬을 수 있다”고 분석했다.

머스크 CEO가 그동안 UAW에 근로자들이 가입한 사업장을 둔 완성차 제조업체만 바이든 대통령이 챙기는 것에 직접적으로 불만을 표출하는 태도를 고수해왔으나 백악관이 테슬라의 무노조 원칙이 사실상 테슬라 패싱의 배경인 점을 인정하고 있는 상황에서 계속 대립하는 것보다는 노조 문제를 푸는 방식으로 화해를 시도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인 셈이다.


이혜영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roc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