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아반티뱅크‧크라켄 등 암호화폐 회사, 미 연준의 지불시스템 접근 요구...기존 은행 반발

공유
2

아반티뱅크‧크라켄 등 암호화폐 회사, 미 연준의 지불시스템 접근 요구...기존 은행 반발

아반티뱅크 케이틀리 롱 CEO.이미지 확대보기
아반티뱅크 케이틀리 롱 CEO.
암호화폐 회사들은 기존 은행들이 돈을 빨리 이동하기 위해 사용하는 연방준비제도이사회(Fed) 지급 시스템을 활용하기 원하지만 은행들은 반발하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이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기관투자자에 대한 암호화폐 보관 서비스를 제공하는 아반티뱅크와 암호화폐 거래소 플랫폼 크라켄 등이 연준 시스템을 활용하고자 하는 대표적인 회사들이다. 그들은 연준의 결제시스템에 직접 접속하면 암호화폐를 매매하는 고객들의 주문을 보다 빠르고 저렴하게 처리할 수 있다고 주장한다. 현재는 연준 계좌를 가지고 있는 기존 은행들과 협력해야 한다.

기존 은행들은 암호화폐 회사들이 상대적으로 경미한 감독을 받고 있으며, 자금 세탁과 기타 불법적인 활동에 대한 내부 통제 시스템이 부족하다고 반발한다. 이는 감독 당국이 암호화폐 산업에 대해 표명하고 있는 우려이기도 하다. 더욱이 암호화폐 회사들이 연방예금보험공사의 보험에 가입되어 있지 않기 때문에 더 위험하다고 지적한다.

대형은행을 대표하는 은행정책연구소와 미국 독립커뮤니티뱅커(ICB)는 지난달 연준에 보낸 서한에서 "이들이 돈세탁 방지, 사이버 보안, 소비자 보호, 안전과 건전성 문제에 대해 더 높은 위험을 초래할 것으로 보는 것이 타당하다"고 주장했다.

와이오밍에 ‘특수 목적’ 은행 헌장을 갖고 있는 아반티와 크라켄은 기존 은행의 규정 준수, 통제 및 감독 요건을 모두 갖추고 있다고 말한다. 암호화폐에 대한 감독 시험 매뉴얼을 가지고 있는 유일한 미국 은행 규제 기관은 와이오밍에 있다고 그들은 지적했다.

그들이 연준의 결제시스템에 접근할 수 있다면, 더 많은 기업들이 그들을 따르도록 유도함으로써 은행들의 경쟁도 더욱 심해질 것이다.

투자자문회사인 클라로스 그룹의 조나 크레인 파트너는 "시간이 지날수록 증가할 것으로 보이는 결제 흐름에 대해 게이트 키퍼(문지기) 및 요금 징수원으로서의 은행의 전통적인 역할을 줄일 수 있다"고 말했다.

중앙은행은 지난해 약 900조 달러의 지불을 처리했다. 계좌 입금이나 자동 청구서 지불과 같은 소액 은행 간 결제에서 금융기관 간 대규모 송금까지 다양했다.

연준의 결제시스템 접속을 둘러싼 분쟁은 연방은행 규제를 받지 않는 페이스북이나 구글 모기업인 알파벳과 같은 대기업과의 경쟁 가능성에 대한 기존 은행들의 우려도 반영하고 있다. 예를 들어 페이스북 등 25개 회원이 후원하는 디엠어소시에이션(Diem Association)은 소비자를 보호하고 금융 범죄를 예방하는 동시에 기존 시스템보다 빠르고 저렴한 블록체인 기반 결제 네트워크를 개발하고 있다고 밝혔다.

디엠은 이 프로젝트를 연준 규제 은행과 협력하고 있다. 그러나 기술 회사들이 연준의 지불 시스템에 직접 접근할 경우, 기존 은행들과 제휴하는 단계를 밟지 않아도 될 수 있다.

규제 당국은 또한 암호화폐 활동이 충분히 커질 경우 금융안정에 위험을 초래할 수 있다고 우려한다. 예를 들어, 관계자들은 달러화 및 기타 전통 통화의 가치에 고정되는 스테이블 코인이 위기 시 은행과 뮤추얼 펀드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지적한다.

최근 몇 년간 스타트업 금융회사들은 주 차원에서 새로운 형태의 헌장을 발행하고, 연방 차원에서 신탁은행으로 영업할 수 있도록 승인하는 등 수혜를 보고 있다. 은행은 일반적으로 예금, 대출, 지급이라는 세 가지 핵심 활동을 수행하지만, 비전통적인 금융은 이러한 서비스 중 일부만 제공한다.

케이틀린 롱 아반티 최고경영자(CEO)는 연준의 지급시스템에 대한 직접적인 접근을 암호화폐에 초점을 맞춘 은행에 허용하는 것은 감독 당국의 감시 하에 두는 것임을 의미하기 때문에 환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민성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scho@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