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유나이티드항공, 보잉777 운항 정지...사고機와 동일엔진 탑재

공유
0

유나이티드항공, 보잉777 운항 정지...사고機와 동일엔진 탑재

엔진사고로 미국 콜로라도 덴버공항으로 회항한 보잉777기의 엔진부근에 불이 붙어있는 모습. 사진=로이터이미지 확대보기
엔진사고로 미국 콜로라도 덴버공항으로 회항한 보잉777기의 엔진부근에 불이 붙어있는 모습. 사진=로이터
미국 유나티이트항공은 21일(현지시간) 운항중인 보잉 777기가 지난 20일 엔진고장으로 비상착륙한 사고를 계기로 동일한 엔진을 탑재한 777기의 운항을 정지한다고 발표했다고 로이터통신 등 외신들이 보도했다.

탑재된 엔진은 프랫&휘트니(P&W)가 제조한 PW4000으로 미국연방항공국(FAA)은 이번 사고가 발생한 이후 동일한 엔진을 탑재한 777기의 검사강화를 지시했다.

지난 20일 콜로라도주 덴버발 호노룰루행 유나이티드항공의 보잉기가 이륙직후 좌측 엔진이 고장을 일이켜 덴버국제공항으로 회항했다.

유나이티드는 “이들 항공기가 엄격한 안전기준을 충족했으며 운항을 재개할 수 있도록 필요한 추가조치를 판단하기 위해 미규제당국과 협의를 계속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일본 국토교통부는 이날 밤 미국에서 발생한 이번 사고와 관련, 일본항공(JAL)과 전일본공수(ANA)에 대해 대책의 필요성 유무를 검토하는 동안 같은 엔진을 탑재한 항공기의 운항정지를 지시했다. 대상은 JAL 13기, ANA 19기다.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12월4일에도 일본항공기에서 이번 유나이티드항공과 같은 엔진손상이 발생했으며 동일한 엔진을 탑재한 항공기를 운항하는 JAL 및 ANA에 대해 점검빈도를 늘린 점검강화를 지시했다.


박경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jcho101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