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신천지, CNN 인터뷰 "정부가 우리에게 책임 돌리려한다는 의심 들어"

공유
1

신천지, CNN 인터뷰 "정부가 우리에게 책임 돌리려한다는 의심 들어"

이미지 확대보기


신천지 측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확산사태와 관련해 정부가 책임을 떠넘기려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신천지 국제선교 책임자인 김신창씨는 1일(현지시간) 방송된 CNN과의 인터뷰에서 코로나 19 확산을 막기 위한 노력에 있어 신도들은 완전히 투명하며 당국에 협조해왔다고 주장했다.

김씨는 코로나 19 사태의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 기반을 둔 신천지 신도가 357명 있었다면서, 교회는 모든 신도들에 대한 공식적 여행 기록을 가지고 있지 않으며 "지난해 11월 이후 우한에서 한국으로 들어온 사람이 있다는 기록은 없다"고 말했다.

또 코로나 19 사태는 지난해 12월에 시작됐으며, 따라서 우리 정부가 지난해 7월부터 신도들의 여행이력을 조사할 필요는 없었다고 했다.

그는 "따라서 그들(정부)이 신천지와의 연관성을 과장하거나 책임을 떠넘기려 하고 있는 게 아닌가 하는 의심이 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법무부에 왜 지난해 7월 이후 우한에서 (한국으로)들어온 모든 중국인과 한국인을 조사하지 않고, (신천지)신도 42명만 (자료를)공개했는지 묻고 싶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달 29일 법무부는 "질병관리본부로부터 특정 종교단체 신도 24만4743명에 대한 출입국기록 조회를 요청받았다"며 "지난해 7월1일부터 지난 27일까지의 조회결과를 질본에 통보했다"고 밝힌 바 있다.

김씨는 "한국 국민들에게 걱정을 끼쳐드려 사과한다"면서도 "우리는 (코로나 19) 확산을 막기 위해 모든 사무실을 폐쇄했다. 그리고 우리의 행정업무를 연기했으며, 모든 신도들이 집에서 일하고, 자가격리할 수 있게 했다"고 말했다.

코로나 19 사태에도 불구하고 예배에 참석하도록 강요했다는 전 신도의 주장에 대해서는, 지난 1월부터 코로나 19 증세가 있는 신도는 예배에 나오지 말고 마스크를 쓰도록 했다고 반박했다.

신천지 신도였던 김 모씨는 최근 CNN과의 인터뷰에서 신도들이 예배 때 수시간 동안 바닥에 붙어 앉으며, 예배 중 마스크를 쓰는 것은 신에 대한 모독으로 받아들여졌다고 주장했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