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비엣젯항공, 국제 비영리기구 오르비스와 MOU… "밝은 눈 찾아드려요"

공유
0

비엣젯항공, 국제 비영리기구 오르비스와 MOU… "밝은 눈 찾아드려요"

비엣젯항공과 국제 비영리기구 오르비스 관계자들이 지난 21일 열린 업무협약식에 참석해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비엣젯항공이미지 확대보기
비엣젯항공과 국제 비영리기구 오르비스 관계자들이 지난 21일 열린 업무협약식에 참석해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비엣젯항공
베트남 차세대 항공사 비엣젯항공이 국제 비영리기구 오르비스 인터내셔널과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비엣젯항공은 지난 21일 베트남 중부에 있는 후에시(市)에서 오르비스 인터내셔널과 3년동안 베트남 국민 200만 명의 시력을 되찾아주기 위한 MOU 체결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오르비스는 '하늘을 나는 안과병원'을 통해 전세계 인류의 시력 보호 활동을 전개하는 국제 비영리 비정부 기구다.

비엣젯항공과 오르비스는 MOU 체결을 통한 첫 프로젝트로 베트남 중부 고원지대 닥락 성과 타인호아 성에 조산아들을 위한 망막센터를 건립할 예정이다. 해당 프로젝트는 100만 달러(약 12억 원) 규모다.

이들은 또 베트남 전역에 걸쳐 교육 프로그램·행사를 통해 눈 질병 예방의 중요성에 대한 인식을 높일 계획이다.

비엣젯항공 관계자는 "오르비스와 함께하는 이번 장기 프로젝트를 통해 그동안 오르비스가 베트남에서 이룬 성과를 더욱 끌어올릴 수 있도록 도울 예정"이라며 "앞으로도 시각장애 퇴치를 비롯해 베트남을 넘어 동남아 전체를 위한 사회공헌 활동에도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박상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sh655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