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중국, 불량백신 생산 제약사에 1조5000억 벌금 부과

공유
0

중국, 불량백신 생산 제약사에 1조5000억 벌금 부과

중국의 한 병원에서 신생아 1명이 백신을 접종받고 있다. 사진=뉴시스이미지 확대보기
중국의 한 병원에서 신생아 1명이 백신을 접종받고 있다. 사진=뉴시스
[글로벌이코노믹 박상후 기자] 17일 중국 약품관리당국은 불량 백신을 유통해 파문을 일으킨 중국 창춘창성 바이오테클놀로지에 벌금 91억 위안(약 1조5000억 원)을 부과했다고 밝혔다.

이날 약품관리당국은 창춘창성 바이오테크놀로지 광견병 백신 문제의 보상 실행 방안을 발표했다.

이 발표에 따르면 창춘창성 바이오테크놀로지는 불량 백신 접종으로 발생한 사망사고에 대해 1인당 65만 위안(약 1억500만 원)을 배상해야 한다.

또한 불량 백신 생산으로 얻은 부당이익 18억9000만 위안(약 3077억 원)과 백신 생산과 판매 수익 총액의 3배에 달하는 72억1000만 위안(약 1조 1736억 원)을 포함해 모두 91억 위안(약 1조5000억 원)의 벌금을 납부해야 한다.

이 제약사는 인간 광견병 백신 제조 시 생산 날짜를 허위로 표시했고, 유통기한이 지난 원료를 사용하는 등 불법을 저질렀다.

리장 국가약품감독관리국 법률고문은 "창춘창성 바이오테크놀로지의 모든 위반행위를 고려해 최고 수준의 처벌이 내려졌다"면서 "이번 사안에 대한 강력한 처벌은 약품 안전에 대한 강력한 경고와 함께 관리 당국의 위반행위에 대한 단호한 결의를 보여줬다"고 말했다.


박상후 기자 psh655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