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日 민진당 렌호 대표 사임… ‘아베 책임론’도 도마 오르나

공유
0

日 민진당 렌호 대표 사임… ‘아베 책임론’도 도마 오르나

도쿄도의회 선거 패배 책임 추궁에 노다 간사장 이어 렌호 대표로 사퇴 수순
‘사학 스캔들’로 위기 빠진 아베 총리… 총리적합도 2위로 밀려나

지난 2일 도쿄도의회 선거 참패에 대한 책임론이 불거지자 일본 제1야당 민진당의 렌호(蓮舫) 대표가 사퇴 의사를 표명했다. 이제 관심은 도의회 선거에 이어 센다이 시장 선거까지 연이어 참패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에게로 쏠리고 있다 / 사진=로이터/뉴스1
지난 2일 도쿄도의회 선거 참패에 대한 책임론이 불거지자 일본 제1야당 민진당의 렌호(蓮舫) 대표가 사퇴 의사를 표명했다. 이제 관심은 도의회 선거에 이어 센다이 시장 선거까지 연이어 참패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에게로 쏠리고 있다 / 사진=로이터/뉴스1
[글로벌이코노믹 이동화 기자] 일본 제1야당 민진당의 렌호(蓮舫) 대표가 사퇴 의사를 표명했다고 아사히신문이 보도했다.

27일 렌호 대표는 국회 임시집행위원회를 열고 사퇴 의사를 밝혔다. 지난 2일 도쿄도의회 선거 참패에 대한 책임을 진다는 이유에서다.

렌호 대표 사퇴 방침으로 ‘선거 패배 책임론’이 도쿄도의회 선거에 이어 센다이시장 선거까지 완패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로 옮겨가고 있는 분위기다.

민진당 내부에서는 지난 2일 도쿄도의회 선거 참패에 대한 책임론이 불거지며 21일 당의 실질적 운영자인 노다 요시히코(野田佳彦) 간사장을 교체하는 작업을 시작했다.

아사히신문은 “25일 노다 전 간사장이 사퇴 의사를 밝혔지만 비판이 가시지 않자 렌호 대표 역시 사퇴가 불가피하다고 판단했을 것”이라고 전했다.

지난해 9월 민진당 대표에 취임한 렌호 대표는 10월 실시된 중의원 선거(도쿄·후쿠오카)에서 대패하며 당 운영에 고전을 면치 못했다.

이후 2030년까지 원전 가동을 완전 중단시킨다는 정책을 주도했지만 당내외의 반발에 포기했다.

교도통신은 “(렌호 대표는) 취임 당시 높은 지명도로 민진당이 세력을 회복할 것으로 기대됐지만 구 민주당 정권의 ‘부정적 이미지’를 불식하지 못했다”며 “당 지지율 하락은 물론 도의원 선거에서는 공천후보 탈당이 이어지는 등 제1야당의 혼란이 가중됐다”고 지적했다.

아사히신문 역시 “도의원 선거는 당의 구심력 회복의 시금석이 될 수 있는 큰 이벤트”라며 “공천 후보들이 줄줄이 탈당해 ‘도민우선(퍼스트)회’에 합류하며 아베 정권 비판에 실패했다”고 강조했다.

렌호 대표가 사퇴 의사를 밝히며 민진당은 대표 인선을 서두른다는 방침이다.

후임으로 거론되는 인물은 지난해 대표 선거에서 패한 마에하라 세이지(前原誠司) 전 외무상과 에다노 유키오(枝野幸男) 전 관방장관이다.

◇ 위기의 아베… 총리적합도 2위

도쿄도의회 선거에서 참패하며 ‘개헌동력 상실’은 물론 ‘1강 기로’에 섰다는 아베 총리도 책임론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아베 총리가 이끄는 자민당은 지난 도쿄도의회 선거에서 역대 최저 기록이었던 38석을 밑도는 23석으로 대참패를 당했다.

이어 24일 치러진 미야기(宮城)현 센다이(仙台)시장 선거에서도 패해 위기감이 확대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지난 25일 산케이신문과 후지뉴스네트워크(FNN)는 “총리적합도 조사 결과 이시바 시게루(石破茂) 전 지방창생장관이 20.4%로 1위였다”고 밝혔다. 아베 총리는 19.7%를 차지하며 2위에 이름을 올렸다.

아베 총리는 지난해 12월 같은 조사에서 34.5%라는 압도적 지지율을 기록했지만 ‘사학 스캔들’ 의혹 등이 14.8%포인트를 갉아먹은 셈이다.

위기에 빠진 아베 총리는 다음달 3일 개각을 위기탈출의 기회로 삼는다는 계획이다.

하지만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지지율 급락을 저지하는 계기는 되겠지만 한계가 있을 것”이라며 “오는 10월 22일 치러지는 중의원 보선에서 자민당 정권을 유지하려면 간판을 바꿔야 한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고 전했다.

산케이신문 역시 개각 후 치러지는 중의원 보선이 아베 정권의 운명을 좌우할 것으로 예상하면서 “70%였던 지지율이 최근 20%대까지 떨어지는 상황에서 신뢰까지 잃어 아베 총리의 개헌 구상은 물거품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자민당이 패배할 경우 국정 운영에 대한 국민의 심판으로 받아들여야 한다면서 지지율 회복 없이 보선을 치르는 것은 “정권의 명운을 건 힘겨운 싸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동화 기자 dh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