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국제유가, 달러 강세 여파 약세…WTI 0.3%↓ …금시세 33.90 달러 하락

공유
0

국제유가, 달러 강세 여파 약세…WTI 0.3%↓ …금시세 33.90 달러 하락

국제유가 하락/ 사진=뉴시스이미지 확대보기
국제유가 하락/ 사진=뉴시스
미국의 금리인상에 따른 달러화 강세로 국제유가가 약세로 마감됐다.

달러화 강세로 금값도 지난 2월 초 이후 가장 낮은 수준으로 하락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15일 (현지시간)미국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내년 1월 인도분은 전날보다 14센트(0.3%) 내린 배럴당 50.90달러로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 선물시장의 내년 2월 인도분 브렌트유는 16센트(0.30%) 오른 배럴당 54.06달러 수준에서 움직이고 있다.
유가는 이날 개장과 더불어 강달러의 압력을 받아 하락했다.

달러화는 미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연준·Fed)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의 금리인상 결정에 따라 강세를 이어갔다.

6개 주요 통화 대비 달러화 가치를 나타내는 달러 인덱스는 이날 오후 3시 현재 103.04를 기록했다. 전날 종가는 102.20이다.

금값도 달러화 강세로 인해 지난 2월 초 이후 가장 낮은 수준으로 하락했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2월물 금가격은 전날보다 33.90달러(2.9%) 하락한 온스당 1129.80달러로 마감됐다.


김연준 기자 hski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