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미국 대선] 트럼프 당선 가능성 세계금융시장 요동…페소화 등 신흥국 통화 약세

공유
0

[미국 대선] 트럼프 당선 가능성 세계금융시장 요동…페소화 등 신흥국 통화 약세

사진=뉴시스 글로벌이코노믹DB
사진=뉴시스 글로벌이코노믹DB
공화당 도널드 트럼프 후보가 미국 대통령으로 당선될 가능성이 커지자 9일 전세계 금융시장은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당시와 비슷한 혼란으로 빠져들고 있다.

외환시장 참가자들은 트럼프의 당선이 확정된다면 브렉시트를 뛰어넘는 충격이 몰려올 수 있단 분석이 제기된다.

뉴시스에 따르면 초반에 판세를 장악했던 트럼프를 상대로 민주당 힐러리 클린턴 후보가 역전했다가 트럼프가 재역전에 성공한 상황이다. CNN에 따르면 트럼프는 플로리다 승리로 선거인단 232명을 확정하며 재역전을 연출했다. 클린턴은 209명을 확보했다.

그 결과 원화와 페소화 등 신흥국의 통화는 약세를 나타내고, 엔화 등의 안전자산은 강세 기조를 보이고 있다.
초반부터 트럼프가 경합주를 중심으로 승리를 이어온 영향으로 1시39분 현재 원·달러 환율은 전일(1135.0원) 대비 18.7원 오른 1153.7원으로 급등했다.

위험자산으로 분류되는 원화는 트럼프와 클린턴의 지지율 변화에 따라 요동치며 변동성을 키워왔다.

아울러 안전자산인 엔화 가치는 상승한 반면, 트럼프가 '미국의 일자리를 빼앗는다'고 공격한 멕시코의 페소화 가치는 10% 이상 폭락했다.

1시19분 기준 달러 대비 페소화 환율은 20.5056페소화로 전일 대비 10.669% 올랐다.

트럼프가 당선되면 캐나다 달러 가치도 떨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트럼프는 캐나다, 멕시코, 미국 등 북미 3개국이 맺은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의 재협상을 요구하겠다는 입장이다.

오후 1시45분 기준 달러 대비 캐나다 달러 가치는 0.84% 하락했다고 뉴시스는 전했다.

온라인뉴스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