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중국 위안화 약세 대세, 차이나머니 해외기업 M&A '봇물'

공유
2

중국 위안화 약세 대세, 차이나머니 해외기업 M&A '봇물'

/신화 뉴시스
/신화 뉴시스
[글로벌이코노믹 최성해 기자] 중국 기업이 해외기업 인수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최근 위안화 자산가치의 하락하자 리스크 분산차원에서 적극적으로 M&A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중국 상무부에 따르면 올해 들어 9월말 현재 중국 기업의 해외기업 인수•합병(M&A)은 모두 521건, 674억4천만 달러(77조2천188억원) 규모로 67개 국가의 18개 업종에 걸쳐 있다.

이중에서도 10억 달러를 넘는 대형 M&A만 30건을 넘어선다. 이는 이미 지난해 해외 M&A 실적 579건, 544억4천만 달러를 훌쩍 뛰어넘는 규모다.

중국 언론에 따르면 이번 주에도 중국 자본에 의한 4∼5건의 대형 인수합병 잇따르고 있다.
중국 완다(萬達)그룹이 지난 3일 골든글로브상 등 연예 시상식 프로그램을 제작하는 미국의 딕 클라크를 10억달러(1조1천450억원)에 인수한다고 밝혔다.

중국 부동산•금융업체 판하이(泛海) 국제금융은 10억9천 홍콩달러(1천609억원)로 홍콩 화푸(華富)국제의 지분 51%를 인수했고 하이항(海航)그룹은 88억 홍콩달러를 들여 해외 토지 인수에 나섰다.

또 미국의 부동산 투자신탁회사 웰타워는 미국 내 양로원 자산을 10억 달러의 가격에 중국 신다(信達)자산관리가 참여하는 한 부동산투자회사 신타이(信泰) 캐피탈에 매각하려 하고 있는 것으로알려졌다.

중국 기업들은 최근의 위안화 절하 추세가 계속 이어지는 것이 M&A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해외자산 인수는 위안화 약세가 대세로 굳어지면서 자산가치 하락 리스크를 분산시키려는 중국 내 투자자의 수요가 가세했다는 분석이다.

단 중국 당국의 경우 위안화 평가절하와 중국의 성장둔화의 영향으로 자본유출이 계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기업들의 대규모 해외자산 투자는 부담될 수밖에 없다는 관측이다

최성해 기자 bad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