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美 9월 소비자물가 5개월간 최고치…"주거비·휘발유값 영향"

공유
0

美 9월 소비자물가 5개월간 최고치…"주거비·휘발유값 영향"

[글로벌이코노믹 한지은 기자] 미국의 9월 소비자물가가 최근 5개월간 최고치를 달성했다.

18일(현지시간) 미국 노동부에 따르면 지난 9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그 전달에 비해 0.3% 상승했다고 밝혔다.

전체 CPI에서 에너지와 식품 부문을 제외한 근원CPI는 지난달 0.1% 상승하며 지난 8월의 상승폭 0.3%에 미치지 못했다. 전년대비 근원CPI 상승률 역시 지난달 2.2%를 기록하며 지난 8월보다 0.1%포인트 낮아졌다.

노동부는 주거비와 휘발유값 상승이 전체 물가지수의 상승으로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지난달 에너지비용 지수는 2.9% 올랐고 특히 휘발유값 지수는 5.8% 올랐다. 주거비 지수 상승폭은 0.4%였다.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연준)에서 발표하는 개인소비지출(PCE) 물가지수는 지난 8월에 1.0%였고 핵심 PCE 물가지수 전년대비 상승률은 1.7%를 기록하며 연준의 물가 목표치 2.0%에 조금 더 다가섰다.

금융시장 전문가들은 올해 들어 유가 하락이 진정되고 주택가격이 계속 상승해 왔기 때문에 지속적인 물가지수의 상승은 어느 정도 예상돼 왔다고 설명했다.


한지은 기자 jb2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