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미국, 슈퍼볼 앞두고 대테러 경계 강화

공유
0

미국, 슈퍼볼 앞두고 대테러 경계 강화

[글로벌이코노믹 노정용 기자] 이슬람 수니파 원리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의 테러 위협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미국 당국이 최대 스포츠 축제인 슈퍼볼을 앞두고 대테러 경계를 강화하고 나섰다.

슈퍼볼은 미국 최대의 스포츠 축제로 미국인들의 올해 소비 규모가 약 15조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슈퍼볼에 앞서 미국 당국은 경기장 및 주변 시설 등에 대한 경계를 늘 강화해 왔다. 하지만 올해는 IS나 알카에다, 그리고 이들을 추종하는 '외로운 늑대'(자생적 테러리스트) 등에 의한 테러 위협이 어느 때보다 고조된 상황이라 더욱 신경을 곤두세우고 있다.

대(對)테러대책 주무 부처인 국토안보부(DHS)의 제이 존슨 장관은 애리조나 주 글렌데일의 피닉스대학 주경기장에서 열리는 슈퍼볼에 대비해 최근 피닉스 지역을 직접 방문해 보안대책을 보고받고 주요 시설을 점검했다고 미 언론들은 전했다.

존슨 장관은 ABC 방송에 출연, 슈퍼볼 경기장을 찾는 관객을 비롯한 모든 사람이 테러 등 각종 사고 가능성에 대비해 경계심을 가져 달라고 당부했다.

국토안보부 이외에도 미 연방수사국(FBI), 교통안전국(TSA), 연방긴급사태관리청(FEMA) 등 관련 기관이 비상근무에 돌입했으며, 백악관 비밀경호국(SS)까지 지원 업무에 가세했다.

비밀경호국은 국토안보부 공동으로 페이스북이나 알자지라 블로그를 포함해 소셜 미디어 사이트의 메시지 등을 지속적으로 모니터할 예정이다.

연방긴급사태관리청에서는 슈퍼볼 경기 중 비상사태 발생 가능성에 대비해 비상 전력 가동장비 및 이동통신지원 시스템을 구축하고 생화학물질 탐지 체계도 갖췄다.

이와 함께 현장에는 폭발물 탐지견 및 감시 카메라 등과 더불어 국토안보부 산하 핵 탐지팀도 투입됐다. 특히 미 연방항공청(FAA)은 드론(무인기)이 테러에 이용될 것을 우려해 드론이 슈퍼볼 경기장에 날아들지 못하도록 하는 대비책을 세우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글로벌이코노믹 노정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