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미 방역당국 "홍역, 전역으로 확산 가능성 있다"

공유
0

미 방역당국 "홍역, 전역으로 확산 가능성 있다"

[글로벌이코노믹 노정용 기자] 발진을 동반하는 호흡기 감염 질환인 홍역이 미국 전역으로 확산될 가능성이 있다고 톰 프리든 미국 국립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소장이 1일(현지시간) 경고했다.

홍역은 지난해 12월 캘리포니아 주 디즈니랜드에서 처음 발생해 인근 지역과 유타, 애리조나, 콜로라도 등 14개 주로 퍼졌다. 1월에만 새로 84건의 감염 사례가 확인된 데 이어 홍역에 걸린 한 대학생이 지난주 뉴욕 맨해튼에서 열차에 탑승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서부를 중심으로 퍼지기 시작했던 홍역이 동부로 확산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홍역은 어린이에게는 흔하지만, 어른에게는 어린시절에 걸리지 않은 경우에만 나타나는 질병이다. 우리나라에서는 제2군 법정 전염병으로 분류되어 있다.

프리든 소장은 이날 CBS 방송의 '페이스 더 네이션'에 출연해 "홍역에 걸린 환자 수가 점점 늘어나는 점을 우려하고 있다"며 "그 결과 미국 전역에서 홍역이 창궐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CDC는 지금까지 14개 주에서 최소 102건의 홍역 발병이 보고됐다고 발표했다.

프리든 소장은 홍역에 대처하는 최상의 방법은 백신 접종이라고 소개했다. 미국의 예방접종률은 92%에 달하지만, 부모가 자녀를 예방접종하지 않는 사례가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프리든 소장은 "지난 몇 년간 소수이기는 하지만, 점점 많은 사람이 백신을 맞지 않고 있다"며 "이들 미접종자가 사회의 청장년층을 형성하면서 우리를 더 취약하게 한다"고 말했다.

/글로벌이코노믹 노정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