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캐나다 총격사건으로 미국 증시 급락...세계증시 파급 우려

공유
0

캐나다 총격사건으로 미국 증시 급락...세계증시 파급 우려

미국 뉴욕 증시가 22일(현지시간) 캐나다 국회의사당 총격사건의 충격으로 상승세에서 하락세로 급반전 한 뒤 큰 폭으로 떨어졌다. 미국 증시의 급락이 한국등 세계 증시에 미칠 영향이 주목되고 있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의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는 이날 16,461.32로 마감됐다. 전 날보다 153.49포인트 비율로는 0.92% 하락한 것이다. S&P 500 지수는 14.17포인트 비율로는 0.73% 내린 1,927.11로 장을 마쳤다. 나스닥 종합지수는 4,382.85로 36.63포인트(0.83%) 떨어졌다.

증권애널리스트들은 이날 주가하락에 대해 국제 유가하락으로 에너지관련 기업들이 경영난에 처한 데다 캐나다에서 발생한 총격 사건으로 테러 공포가 확산된 데 따른 것으로 보고 있다.

이날 증시는 오전까지 해도 지난 달 소비자물가가 안정된 모습을 보였다는 노동부의 발표에 힘입어 순조롭게 출발했으나 캐나다 총격 사건이후 투자심리가 급격하게 위축됐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복면을 한 무장괴한이 이날 오전 10시쯤 캐나다 국회의사당 등 공공건물들이 있는 '팔러먼트 힐'에 침입하여 캐나다 국립 전쟁기념관 앞에서 경계 근무 중이던 경비병에게 총을 발사했다. 이 괴한은 이어 의사당 쪽으로 진입했으며, 그 과정에서 30여발의 총성이 울렸다.

이 괴한은 의사당 건물 안으로 들어간 뒤 경찰의 총에 맞아 사망했다. 당시 의사당 안에는 스티븐 하퍼 총리와 여야 의원 30여명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제이슨 맥도널드 총리실 대변인은 하퍼 총리가 총격이 벌어진 의사당을 간신히 빠져나왔다.

오타와의 다른 곳에서도 비슷한 시간에 동시다발적인 총격 사건이 발생했다. 경찰에 따르면 '팔러먼트 힐'과 국립전쟁기념관 외 쇼핑몰 '리도 센터' 인근에서도 총격이 있었다. 세 곳은 모두 오타와 도심에 있으며, 서로 수백 미터 떨어진 거리다. 캐나다와 미국은 이번 사건이 테러와 관련됐을 가능성에 주목하고 항공 경계태세도 강화하고 있다.

/김재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