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뉴욕증시 “경기부양 기대 성급했나?” 관망세

공유
0

뉴욕증시 “경기부양 기대 성급했나?” 관망세

[글로벌이코노믹=숀맹기자] 미국 뉴욕증시가 30일(현지시간) 사흘 만에 랠리를 멈추고 소폭 하락했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지수는 2.65포인트(0.02%) 내린 13,073.01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 500지수는 0.67포인트(0.05%) 하락한 1,385.30을, 나스닥지수는 12.25포인트(0.41%) 떨어진 2,945.84를 각각 기록했다.

개장 전 발표된 유로존의 경기 체감지수와 스페인의 2분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등이 부진하자 시장분위기가 냉각됐다.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와 유럽중앙은행(ECB)가 경기부양책을 내놓을 것이라는 기대감에 지난주 후반 이틀간 주가가 크게 뛰었으나 이날은 유럽발 경기부진 소식에 투자심리 위축됐다.
FRB가 31일과 8월1일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를 갖지만 당장 3차 양적완화(QE3)와 같은 강력한 부양책을 내놓지는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많다.

ECB의 경기부양 움직임이 가시화되지 않는 점도 시장에 냉각제였다.

티머시 가이트너 미국 재무장관과 볼프강 쇼이블레 독일 재무장관은 이날 비공식으로 만나 유로존 재정위기 극복을 위한 국제협력 방안을 논의했지만 특별한 내용은 없었다.

두 장관은 공동성명에서 "지속적인 자본 확충, 세계 거시경제의 불균형 축소, 성장 회복 등을 위한 국제 협력의 필요성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가이트너 장관은 이날 저녁 마리오 드라기 ECB 총재와도 회담할 갖고 금융위기 해소 방안을 논의한다.

이날 AT&T는 1% 올랐고 CIT그룹은 2분기 실적 호조로 3.31% 상승했으며 애플은 1.69% 뛰었다. 반면 금융주인 JP모간 체이스는 2% 떨어졌으며 시카고 브릿지 앤 아이언은 14% 급락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