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대통령실 “UAE, 한국에 40조원 투자 결정”

공유
0

대통령실 “UAE, 한국에 40조원 투자 결정”

오일머니에 원전·방산까지…MOU 13건 체결

아랍에미리트(UAE)를 국빈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이 15일(현지시간) 아부다비 대통령궁에서 열린 공식환영식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뉴시스이미지 확대보기
아랍에미리트(UAE)를 국빈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이 15일(현지시간) 아부다비 대통령궁에서 열린 공식환영식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대통령실은 15일(현지 시각) 한국과 아랍에미리트(UAE) 정상회담에서 UAE가 우리나라에 300억 달러(한화 약 37조2600억원) 규모의 투자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번 투자 결정은 UAE를 국빈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과 무함마드 빈 자예드 알 나흐얀 UAE 대통령의 정상회담을 계기로 이뤄졌다.

무함마드 대통령은 윤 대통령에게 "어떤 상황에서도 약속을 지키는 대한민국에 대한 신뢰로 투자를 결정했다"고 말했다고 대통령실은 설명했다.

양국 정상은 이날 오전 11시30분(한국시간 오후 4시30분)부터 1시간여 수도 아부다비의 대통령궁인 '카사르 알 와탄'에서 정상회담을 가졌다.

이번 회담은 확대회담, 양해각서(MOU) 서명식, 단독회담 순으로 진행됐다.
윤 대통령과 무함마드 대통령의 임석 하에 서명식이 진행된 MOU도 13건 체결됐다.

주요 산유국인 UAE의 풍부한 '오일머니'를 유치하는 동시에 원자력발전 및 에너지, 방위산업 등을 중심으로 전방위 협력을 강화하는 데 초점이 맞춰졌다.

우선 오일머니 투자유치와 관련해 ▲ 산업은행과 아부다비 2위 국부펀드인 무바달라의 한국 유망기업 공동투자를 위한 '산업은행과 무바달라 간 전략적 투자 파트너십 MOU' ▲ 한국 기업의 아부다비국영에너지회사(TAQA) 발주사업 참여를 늘리는 내용의 '수출입은행과 TAQA의 금융협력 MOU'가 각각 체결됐다.

'한-UAE 국제공동비축 사업 MOU'를 통해 한국석유공사 여수기지에 아부다비국영석유공사(ADNOC) 원유를 유치·판매하고, 석유 수급위기 상황에서 한국이 계약물량을 우선 구매할 수 있도록 했다. 이를 통해 원유 수급의 안정성을 강화할 방침이다.

원전 협력과 관련해선 ▲ 수출절차를 간소화하고 수출품목 관리 시스템을 강화하는 '한-UAE 원자력협정에 따른 행정약정' ▲ 제3국 원전시장 공동진출·넷제로 공급망·핵연료 투자·소형모듈원자로(SMR) 기술개발 가속화 등을 뒷받침하는 '넷 제로 가속화 프로그램 MOU'가 각각 체결됐다.

양국은 포괄적인 에너지 협력을 위한 '포괄적 전략적 에너지 파트너십(CSEP)을 통한 전략적 에너지 관계 강화를 위한 공동선언문'(Joint Declaration)도 내놨다.

그밖에 ▲ 전략적 방위산업 협력에 관한 MOU ▲ 자발적 탄소시장(VCM) 파트너십 MOU ▲ 다목적 수송기 국제공동개발을 위한 MOU ▲ 도시 내 수소생산·저장·운송·활용분야 MOU ▲ 한-UAE 우주협력 MOU 개정 ▲ 중소기업·혁신분야 협력에 관한 MOU ▲ 수자원 분야 협력에 관한 MOU 등이 양국 정상이 임석한 가운데 체결됐다.


정준범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jbkey@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