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검찰, '도이치 주가조작' 혐의 권오수 전 회장 공범 체포

공유
0

검찰, '도이치 주가조작' 혐의 권오수 전 회장 공범 체포

"A씨가 '김건희' 엑셀 파일 작성 지시"

서울중앙지검. 사진=뉴시스이미지 확대보기
서울중앙지검. 사진=뉴시스
검찰이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권오수 전 회장의 공범 A씨의 신병을 확보했다.

30일 뉴시스 보도에 따르면 검찰은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부장검사 김영철)는 지난 29일 투자자문업 종사자 A(52)씨를 자본시장법위반 혐의로 체포했다고 밝혔다.

A씨는 권 전 회장 등과 공모해 2009년 12월부터 2012년 12월까지 도이치모터스 주가를 인위적으로 부양한 혐의를 받는다.

지난해 수사 도중 해외로 도피한 A씨에 대해 검찰은 여권무효, 인터폴 적색수배 등의 조치를 취했다. A씨는 전날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한 뒤 체포돼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A씨에 대해선 그가 회사 직원에게 '김건희'라는 제목의 엑셀 파일을 작성하도록 지시한 것 같다는 법정 증원이 지난 8월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 파일은 주가 조작 세력이 2차 작전을 벌였던 시기인 2011년 1월 주식을 매각한 것으로 보이는 내용을 담고 있어 논란이 된 바 있다.

앞서 대통령실은 김 여사가 1차 작전 시기인 2010년 1~5월 주가 조작 '선수' 이모씨에게 거래를 일임한 것일 뿐 주가 조작에는 관여하지 않았다는 입장을 밝혔다.

A씨는 내달 2일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 사건 재판에 증인으로 나설 것으로 알려졌다.


정진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earl99@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