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지하철 파업' 퇴근시간대 열차 지연으로 혼잡

공유
0

'지하철 파업' 퇴근시간대 열차 지연으로 혼잡

2호선 운행 최대 30분 이상 지연
인력 구조조정안 관련 교섭 결렬

서울교통공사 노동조합이 파업에 돌입한 30일 서울 지하철 4호선 충무로역 승강장에서 승객들이 열차에 오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이미지 확대보기
서울교통공사 노동조합이 파업에 돌입한 30일 서울 지하철 4호선 충무로역 승강장에서 승객들이 열차에 오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30일 서울 지하철을 운영하는 서울교통공사의 노동조합이 파업에 들어가면서 퇴근시간대 열차 운행이 크게 지연되면서 퇴근 시간대 지하철역이 큰 혼잡을 빚었다.

30일 서울교통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후 7시 기준 2호선 운행은 내선 33분, 외선은 27분 지연됐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3호선은 상행선 25분, 하행선은 28분 운행이 늦어졌다. 1호선은 10∼20분, 4호선은 10∼18분 지연 운행 중이다. 나머지 5∼8호선은 큰 지연 없이 운행이 이뤄지고 있다.

2호선은 평소 퇴근길 승객이 몰리는 강남·역삼·영등포구청역 일대에서 지연이 심한 것으로 파악됐다.

강남∼역삼역 구간에는 한때 열차 간격이 20분까지 벌어져 승객들이 큰 불편을 겪었다. 열차를 기다리는 승객들이 몰리면서 승강장뿐 아니라 역내 개찰구와 지상으로 이어지는 계단까지 인파가 들어찼다.

3호선에는 코레일이 운영하는 열차까지 고장나 혼잡이 더욱 심해졌다.

서울교통공사가 운행 차질을 최소화하기 위해 대체 인력을 투입했으나 퇴근 시간대(오후 6∼8시) 운행률이 평상시의 85.7% 수준으로 떨어지면서 열차 지연이 잇따르는 것으로 파악된다.

시가 퇴근 시간대 시내버스 집중배차 시간을 30∼60분 연장하고, 사람이 많이 몰리는 역사에는 전세버스를 배치했지만, 퇴근길 승객들을 실어나르기에는 역부족이었다.

지하철 탑승이 어려워진 시민들은 한파 속에 버스와 택시를 타려고 했지만 한꺼번에 사람이 몰리면서 이조차 이용하기 어려웠다.

서울교통공사 관계자는 "지연 운행으로 열차 간격이 벌어지면서 퇴근길 승객들을 빨리 실어나르지 못하는 상황"이라며 "역삼역에 경찰 10여명을 투입했고, 강남역에도 추가 인력을 투입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서울교통공사 노조는 전날 임금·단체협약 협상 결렬에 따라 이날 주간 근무가 시작되는 오전 6시 30분부터 파업에 나섰다.

서울교통공사 노조의 파업은 1∼8호선 기준으로 2016년 9월 이후 6년 만이다.

양대 노조(서울교통공사노조·통합노조)로 구성된 연합교섭단과 사측의 최종 교섭이 지난 29일 결렬됐다.

사측은 핵심 쟁점이던 인력 구조조정안(2026년까지 1539명 감축) 시행을 유보하고, 내년 상반기 안에 기존 합의 사항인 장기 결원 인력 충원과 승무 인력 증원을 시행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이와 관련해 노조는 "사측이 올해에만 인력 감축안을 유보한다고 밝힌 것은 작년 9월 13일 '재정위기를 이유로 강제적 구조조정이 없도록 한다'는 내용의 노사 특별합의를 오히려 퇴행시키는 것으로 판단해 연합교섭단 만장일치로 수용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인력 감축은 시민의 안전을 담보하지 못하게 하는 요인으로, 신당역 참사와 10·29 참사 이후 사회적으로 비등해진 안전 강화 요구와 취지에 역행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정진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earl99@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