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내일 날씨] 새벽비 그친 뒤 쌀쌀…서울 낮 최고 8도

공유
0

[내일 날씨] 새벽비 그친 뒤 쌀쌀…서울 낮 최고 8도

사진=뉴시스이미지 확대보기
사진=뉴시스
토요일인 26일은 전국이 대체로 맑겠다.

연합뉴스는 기상청 자료를 인용해 이날 경기 남부와 강원 영서 중·남부, 충청권, 전북에는 새벽 한때 비가 내리겠다고 보도했다. 예상 강수량은 5㎜ 내외다.

전남권과 경북 내륙, 경남 북서 내륙에는 0.1㎜ 미만의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3∼12도, 낮 최고기온은 5∼19도로 예보됐다. 아침 기온은 평년보다 높지만, 낮에는 북서쪽의 찬공기가 내려오며 전날 대비 4∼9도 낮겠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이 '보통' 수준으로 예상된다. 수도권·충청권은 오전에, 호남권은 오후에 일시적으로 '나쁨' 수준일 것으로 예상된다.

새벽까지 서해 중부 해상에는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으니 해상 안전사고에 유의해야 한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서해 앞바다에서 0.5∼2.0m, 남해 앞바다에서 0.5∼1.0m로 일겠다.

안쪽 먼바다(해안선에서 약 200㎞ 내의 먼바다)의 파고는 동해 1.0∼4.0m, 서해 1.0∼3.0m, 남해 0.5∼2.0m로 예측된다.


채명석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oricms@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