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붉은악마 광화문 거리응원 '불투명'

공유
0

붉은악마 광화문 거리응원 '불투명'

21일 종로구청, 안전 관리 보완 요청…최종 보류 결정
붉은 악마, 내용 보완 후 재신청 예정

2018 러시아월드컵 조별예선 F조 대한민국 대 멕시코의 경기가 열린 24일 새벽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에서 붉은악마와 시민들이 열띤 응원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이미지 확대보기
2018 러시아월드컵 조별예선 F조 대한민국 대 멕시코의 경기가 열린 24일 새벽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에서 붉은악마와 시민들이 열띤 응원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대한민국 축구대표님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예선전 경기에 대한 서울 광화문 거리응원이 불투명해졌다.

21일 서울 종로구청은 붉은악마의 광화문광장 응원 진행 계획 심의 결과 안전 관리 부분이 미흡해 보완 조치를 요구, 안전계획서를 재심의하기로 했다.

앞서 붉은악마는 지난 17일 오는 23일부터 내달 3일까지 광화문광장 사용 허가를 서울시·종로구에 신청했다. 붉은악마는 사용 허가가 나면 대표팀의 월드컵 조별리그 경기가 예정된 11월 24일과 28일, 12월 2일 광화문광장에서 거리 응원을 펼칠 계획이었다.
붉은악마 측이 예상한 참여 인원은 24일과 28일 8000명, 12월 2일 1만명으로 60~70명의 경비 인력을 배치하겠단 계획을 제출했다. 하지만 종로구청은 첫 심의에서 붉은악마의 안전관리 계획에 미흡한 점이 있다며 보완을 통보했다.

종로구 심의위원회는 붉은악마가 제시한 경비인력보다 2~3배가 더 많은 인력이 필요하다고 판단한 것으로 전해진다. 또 행사 장소 내 구급차 접근을 위한 소방도로가 확보되지 않은 점도 지적했다.

붉은악마 측은 해당 내용을 보완해 재신청할 예정이다. 그러나 종로구 심의 후 서울시 자문단 회의가 열린다는 점을 고려하면 첫 경기 거리응원전은 쉽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대한축구협회는 당초 거리응원을 계획했으나 지난 4일 이태원 참사 이후 취소한 바 있다.


전지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gee7871@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