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21일 날씨 평년보다 포근…일교차 15도 안팎

공유
0

21일 날씨 평년보다 포근…일교차 15도 안팎

사진=뉴시스이미지 확대보기
사진=뉴시스
21일은 전국이 대체로 맑은 가운데 기온이 평년보다 5~9도 높을 전망이다.

기상청은 20일 "모레(22일)까지 기온이 평년보다 5~9도가량 높겠다. 21일까지 내륙을 중심으로 낮과 밤의 기온차가 15도 안팎으로 매우 크겠으니 기온 변화에 따른 건강 관리에 유의 바란다"고 예보했다.

내일 새벽부터 아침 사이 내륙에는 서리가 내리는 곳이 많겠다. 강원산지에는 얼음이 어는 곳도 있겠다. 또 오전 10시까지 전국 내륙에 가시거리 200m 미만의 짙은 안개가 끼는 곳이 많아 교통안전에 유의해야겠다.

오전 한때 서해5도에는 북쪽을 지나는 기압골의 영향으로 5㎜ 미만의 비가 내리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3~15도, 낮 최고기온은 14~21도를 오가겠다.

주요 지역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8도, 인천 9도, 수원 7도, 춘천 4도, 강릉 11도, 청주 7도, 대전 5도, 전주 8도, 광주 8도, 대구 7도, 부산 12도, 제주 15도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16도, 인천 15도, 수원 17도, 춘천 15도, 강릉 20도, 청주 17도, 대전 18도, 전주 19도, 광주 19도, 대구 19도, 부산 21도, 제주 20도다.

미세먼지는 전 권역에서 '좋음'~'보통' 수준일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일부 중서부 지역은 대기 정체로 전일 잔류한 미세먼지가 축적돼 농도가 다소 높겠다. 인천·충남은 오전에 일시적으로 '나쁨' 수준을 보이겠다.


여용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dd093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