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경찰청장 "'이태원 참사' 신고받고도 부실 대응" 대국민 사과

공유
0

경찰청장 "'이태원 참사' 신고받고도 부실 대응" 대국민 사과

"독립적인 특별기구 설치해 진상 밝힐 것"

윤희근 경찰청장이 1일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서 '이태원 참사' 관련 입장을 표명을 표명하며 사과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이미지 확대보기
윤희근 경찰청장이 1일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서 '이태원 참사' 관련 입장을 표명을 표명하며 사과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희근 경찰청장이 '이태원 압사 참사' 전후 경찰의 미흡한 대응을 인정하고 대국민 사과를 했다.

1일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윤 청장은 1일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에서 한 입장 발표에서 "이번 사고로 희생된 분들의 명복을 빌고 유가족분들께도 깊은 애도의 말씀을 드린다"며 "부상을 입은 분들의 빠른 쾌유를 기원하고 큰 충격을 받은 국민께도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사건의 진상을 명확히 밝히고 책임을 규명하기 위해 모든 부분에 대해 예외 없이 강도 높은 감찰과 수사를 신속하고 엄밀하게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이번 참사 직전 다수의 112 신고를 접수했는데도 부실한 대응으로 사고를 막지 못했다고 시인했다.

그는 "사고가 발생하기 직전 현장의 심각성을 알리는 112 신고가 다수 있었던 것을 확인했다"며 "사고 발생 이전부터 많은 군중이 몰려 위험성을 알리는 급박한 내용이었다"고 전했다

이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브리핑에 참석한 황창선 경찰청 치안상황관리관에 따르면 경찰은 사고 당일 오후 6시부터 이태원 일대 핼러윈 축제와 관련한 112 신고를 접수했지만 '일반적인 불편 신고'로 판단해 별다른 대응을 하지 않았다.

사고 발생 1시간 전부터는 '인파가 너무 많아 관리가 필요하다'는 내용의 신고가 여러 건 들어왔지만, 이때도 특별한 조처를 하지 않았다.

윤 청장은 "독립적인 특별기구를 설치해 투명하고 엄정하게 사안의 진상을 밝히겠다"고 강조했다.


정진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earl99@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