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청와대 개방 후 관람객 200만명 넘어

공유
0

청와대 개방 후 관람객 200만명 넘어

5월10일부터 개방

청와대 정문에서 진행되는 관람 현장 발권. 사진=뉴시스이미지 확대보기
청와대 정문에서 진행되는 관람 현장 발권. 사진=뉴시스
청와대 관람객이 개방 146일만에 200만명을 돌파했다.

2일 뉴시스 보도에 따르면 문화재청 청와대국민개방추진단은 "2일 오전 10시35분께 200만번째 관람객이 청와대를 방문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경복궁 연간 관람객이 108만명인 것을 고려할 때 이례적 수치라는 설명이다.

청와대 개방은 지난 5월10일부터 시작됐다. 같은달 23일부터는 본관·영빈관 등 주요 건물 내부 관람이 가능해졌다.

6~8월에는 주말 문화행사도 진행됐다. 문화재청은 관람객을 위해 국가무형문화재인 줄타기 종목의 전승자 공연을 비롯해 서울시 협조로 진행된 태권도 시범단 공연 등을 선보였다.

지난 추석 동안에는 '청와대, 칭칭나네' 행사를 통해 풍물놀이, 강강술래 등 전통예술 공연을 선보여 연휴 기간 관람객들의 관심을 끌었다.

7월20일부터 12일간 진행됐던 '청와대, 한여름 밤의 산책'은 1일 2회로 운영됐다. 주변 야경을 돌아보며 해설사가 청와대 곳곳에 얽힌 일화를 들려주는 프로그램이다. 신청 경쟁률은 92대1에 육박했다.

지난달 29일에는 청와대 경내 나무 6그루가 '청와대 노거수 군'으로 천연기념물로 지정됐다.

개방 전 청와대는 관람공간이 아니어서 관람 편의시설이 부족했다. 추진단은 청와대 개방 후 안내판, 휴게의자 등 관람 편의시설을 확충해왔다. 여름철에는 그늘막, 폭염저감시설을 신설했다.

서울시·종로구 협조로 영빈문·정문·춘추문 앞에 횡단보도와 신호등을 설치했고 주말·공휴일마다 '청와대로 차 없는 거리'를 운영했다.

6월12일부터는 일일 관람인원을 기존 3만 9000명에서 4만 9000명으로 확대했다. 추진단은 모바일 관람신청이 힘든 65세 이상 어르신·장애인·외국인을 대상으로 1일 2회(오전 9시, 오후 1시30분) 500명씩 현장 발권을 지원하고 있다.

추진단은 "관람객 200만 명 돌파를 계기로 지난 146일 간 청와대 관람 운영을 되돌아보게 됐다"며 "앞으로도 청와대가 국민들에게 특별한 경험을 선사하고 많은 사랑을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정진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earl99@g-enews.com